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김종인에 카메라 들이밀며 "물러가라"…박정희 추도식 욕설 소동

41주기 추도식서 참석자들, 김 위원장에 '보수 버리지 마라' 등 외쳐
김 위원장, 굳은 표정으로 별 말 없이 차타고 자리 옮겨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유경선 기자 | 2020-10-26 12:36 송고 | 2020-10-26 16:31 최종수정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41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20.10.26/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보수층의 격렬한 항의를 받았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故)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41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후 식순 도중 자리를 뜨는 과정에서 참석자 중 일부로부터 욕설을 듣는 등 강한 항의를 받았다.

항의에 나선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은 '김종인 물러가라' '보수를 버리지 마라' '보수 청년들은 어떻게 사냐, 보수를 버려야 하느냐' '박근혜 전 대통령을 석방해달라' 등 김 위원장을 향해 목소리를 높였다.

보수 유튜버들은 김 위원장이 추도식장을 빠져나가자 카메라를 들이밀며 질문을 계속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별 다른 발언 없이 굳은 표정을 지은채 차를 타고 자리를 옮겼다.

이들이 김 위원장에게 강한 불만을 제기한 이유는 그가 '보수라는 단어를 쓰지 말자'거나 '연내 기회가 되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과 관련한 일에 대해 사과하겠다' 등의 발언을 두고 한 것으로 보인다.


icki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