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하태경 "해군, 공무원 北에 있는 것 모르고 수색…국방부는 왜 숨겼나"

"지난달 21~24일 수색하는 동안 동선 및 피격사실 모르고 작업"
"文대통령 유엔연설 효과 반감 때문인가…안 알린 것 해명해야"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2020-10-17 16:03 송고 | 2020-10-17 16:48 최종수정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16일 오전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육군본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20.10.16/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해군이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피격 사실을 언론보도를 통해 접했다는 것과 관련해 17일 "문재인 대통령의 유엔 기조연설 효과가 반감될까봐 (국방부가) 실종자의 동선을 해군에게까지 숨긴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국방부는 북한 통신 감청 뒤 실종 공무원이 살아서 북한 측에 발견됐다는 사실을 대통령에게 보고했지만, 정작 연평도 해역에서 수색작전을 펼치던 해군에게는 이런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이 때문에 해군은 북한이 공무원을 줄에 묶어 끌고 다니다 총살하고 불태우는 것도 모르고 엉뚱한 곳을 수색해야 했다"며 "해군이 당시 관련 사실을 알았다고 해서 결과가 달라졌을지는 알 수 없지만 최소한 뭔가를 시도할 수는 있었다"고 지적했다.

또 "당시 (해군은) 북한과 국제상선망을 사용해 통신을 주고받고 있었다"며 "최소한 우리 국민의 실종 사실을 알리고, 발견하면 돌려보내달라고 통신은 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하지만 국방부와 청와대는 이런 사실을 해군에게조차 감췄고 결국 비극이 발생했다"며 "당시는 종전선언을 하자는 문 대통령의 유엔 기조연설 몇 시간 전이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무엇 때문에 해군에게까지 해수부 공무원 발견 사실을 숨겼는지 해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지난 15일 해군본부를 대상으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 속기록에 따르면 부석종 해군참모총장은 "실종자가 북한에 잡혀있다는 사실을 안 게 언제냐"고 묻는 하 의원의 질의에 "언론발표 때 알았다"고 답한 바 있다.

해군은 공무원이 실종된 9월21일부터 사흘 뒤인 24일까지 수색작업을 벌였는데, 해군 측 답변대로라면 국방부가 감청정보 등을 토대로 파악한 △북한 해역 체류 △북한군 총격으로 피살 등의 사실을 알지 못한 상태에서 수색한 셈이다.


kaysa@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