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신원식 "서씨 휴가연장, 여성이 전화" vs 변호인 "비겁한 정치공작"

서씨 측 변호인 "추 장관 직접 전화한 것 아니냐는 악의적 의혹 부풀리기"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정윤미 기자 | 2020-09-16 15:52 송고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2020.9.16/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의 휴가 연장을 위해 신원 미상의 여성이 국방부에 문의 전화를 했다는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의 주장에 대해 서씨 측 변호인이 "악의적" 이라며 강하게 반박했다. 

신 의원은 16일 국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제가 받은 제보에 따르면 서씨의 휴가 연장과 관련, 국방부에 전화를 한 사람은 여성이라고 한다"고 주장했다.

신 의원은 "(여성의 전화를 받은 직원이) 신상을 기록해야 해 이름을 적었는데, 확인해보니 추 장관의 남편(이름)으로 기재돼 있었다"며 "이런 제보가 들어왔으니 사실이 명명백백하게 밝혀질 수 있도록 국방부는 있는 사실 그대로 검찰에 제출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신 의원의 주장에 대해 서씨의 변호인은 기자들에게 배포한 입장문을 통해 "신 의원의 주장은 국회의원의 면책특권을 이용한, 비겁한 정치공작"이라고 비판했다.

서씨의 변호인은 "마치 추 장관이 직접 전화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부추기는, 악의적인 주장"이라며 "면책특권에 기댄, 일방적 주장"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신 의원은 자신의 참모장 출신인 전 한국군지원단장을 내세워 서씨의 자대배치 청탁이 있었던 것처럼 국민과 언론을 속이려다 거짓말이 드러났다"며 "자숙을 해도 모자랄 분이 다시 익명의 제보자를 내세워 다른 의혹을 부풀린다면 책임을 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yos5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