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인터뷰

[단독] 양준혁 "예비신부 박현선, 비타민 같은 사람…방송보고 기뻐해"(인터뷰)

"많은 분들 축하해주셔서 너무 감사…잘사는 모습 보여드릴 것"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0-07-27 16:14 송고 | 2020-07-27 17:35 최종수정
JTBC © 뉴스1
JTBC '뭉쳐야 찬다'를 통해 19세 연하 예비신부 박현선씨를 공개한 양준혁(51)이 "예비신부는 밝은 성격의 비타민 같은 여자"라며 "예쁘게 잘 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양준혁은 지난 26일 '뭉쳐야 찬다'에서 박현선씨와 출연해 러브스토리를 공개하며 화제를 모았다. 이에 대해 양준혁은 27일 뉴스1에 "'뭉쳐야 찬다'는 출연하는 동료들과도 가깝고 워낙 편해서 이번 프로그램에 예비신부와 함께 나가기로 결정했다"며 "녹화장에서 다들 너무 좋아해주고 형수님 제수씨 부르면서 잘 챙겨주고 좋아해줬다"라고 말했다.

그는 예비신부 박현선씨에 대해 "워낙 성격이 밝고 주위 사람들을 기분좋게 해주는 스타일의 '비타민' 같은 여자친구"라며 "저도 이 친구를 보면 늘 기분이 좋아지고, 서로 성격이 잘 맞는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여자친구도 방송 출연을 두고 많이 긴장하고 걱정했지만, 방송을 보니 너무 재미있게 나왔다며 기뻐했다"고 덧붙였다.

양준혁은 "많은 분들이 축하해주셔서 너무 감사하고 아주 잘 사는 모습 보여드리려고 한다"라며 "열심히 잘 살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양준혁과 박현선 커플은 야구선수와 팬 사이로 만나 1년 전 즈음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 두 사람은 오는 12월5일 서울 고척돔 야구장에서 결혼을 할 계획이다. 그러나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등의 변수가 있어 날짜, 장소가 변경될 가능성도 있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