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정치일반

진중권 "秋, 법무부는 최강욱에게 맡겨놓고 부동산 훈수를 두니…문젤세"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0-07-19 07:05 송고 | 2020-07-19 10:25 최종수정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7월1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서울·세종 화상국무회의에서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 News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남의 일에 훈수를 둔 것이 아니다'라고 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 자기 일은 남에게 맡겨놓고 다른 부처 일에 입을 댄 것이 훈수가 아니고 무엇이냐며 비틀었다.

진 전 교수는 19일 SNS를 통해 "추미애 장관이 '법무부 장관도 국무위원으로 국가 주요 정책에 대해 의견을 표명할 수 있다'(라는 말을 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그 귀한 의견을 국무회의에서 표명했다면 박수를 쳐 줬겠지만 (그러지 않았다)"면서 "정작 해야 할 법무부 장관 역할은 최강욱한테 맡겨놓고 페북질로 국토부 일에 훈수를 두고 있으니 문제다"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추 장관이 남의 일에 간섭하니 "역할을 빼앗긴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페북에 남북관계에 대해 한 말씀 하시려나? 외교부 장관은 연금개혁에 대해 한 말씀 하시고"라며 비꼰 뒤 "단춧구멍을 하나 잘못 끼우면 밑으로 줄줄이 잘못 끼우게 되는 뭐, 그런 느낌을 받는다"며 추 장관이 너무 멀리 나갔다며 잡아당겼다.

전날 추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집값 잡기 어려운 이유는 금융과 부동산이 한 몸인 것에 있기 때문이다"며 "한정된 자원인 땅에 더이상 돈이 몰리게 하면 국가의 비전도 경쟁력도 다 놓칠 것"이라고 했다.

또 "그린벨트를 풀어 투기판으로 가게 해서도 안된다"면서 효과적인 대책으로 "금융의 부동산 지배를 막기 위해 금융과 부동산을 분리하는 '금부분리 정책'"을 제안했다.

이후 야당을 중심으로 법무부 장관이 타부처 일까지 간섭한다는 비난이 일었고 진중권 전 교수도 "추 장관이 서울시장, 아니면 대권을 노리는 듯하다"고 비판대열에 가세했다.

그러자 추 장관은 "국무위원 자격으로 국가 주요정책에 의견을 표명한 것"이라며 받아쳤다.


buckba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