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직격인터뷰] 신현준 측근, 前대표 갑질 피해 주장에 "황당, 곧 반박 입장낼 것"

이관용 HJ필름 현 대표 "왜 이러는지 모르겠다"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0-07-09 13:57 송고 | 2020-07-09 14:13 최종수정
배우 신현준/뉴스1 © News1 뉴스1DB

배우 신현준의 전 매니저인 김모씨가 신현준으로부터 13년 동안 부당한 급여 및 업무 지시 등을 받는 등 이른바 '갑질'을 당했다고 주장한 가운데, 두 사람의 관계를 오랫동안 알고 있는 이관용 HJ필름 현 대표가 "황당하다"며 공식적으로 반박하는 입장을 내겠다고 밝혔다. 

신현준 소속사인 HJ필름의이관용 대표는 9일 뉴스1에 "(김씨의)주장을 보니 황당하다"면서 "'장군의 아들' '은행나무침대' 시절 60만원을 받았다는데, 그게 25년도 더 된 영화들"이라고 밝혔다. 이어 "당시 업계 매니저들이 받던 수준의 급여를 받은 것"이라며 "나도 2000년대부터 매니저 일을 시작했는데 60만원부터 시작했다"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본인이 말했듯이 나중에 200만~250만원 정도 급여를 받았다는데 그것도 당시 기준으로는 잘 받은 거다"라며 "본인은 처우가 마음에 안 들었다고 하는데 참…"이라며 말을 잇지 못 했다.

또 이 대표는 "(신현준의) 어머니가 심부름을 시켰다는 이야기도 있던데 신현준씨가 어머니와 오래 함께 살았고 그러다보니 그런 일(심부름)이 있을 수 있었겠지만 악의적으로 일을 시킨 것으로 볼 수 있겠냐"고 말했다.

이 대표는 "(김씨가) 왜 이러는지 모르겠다"라며 "그 주장에 반박하는 공식입장문을 준비하고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한 매체는 신현준 소속사 HJ필름 전 대표인 김씨와의 인터뷰를 공개하며, 김 전 대표가 신현준 측으로부터 1990년대에 적은 급여 및 욕설 문자 등을 받았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1994년 신현준과 인연을 맺고 일을 시작했다는 김 전 대표는 13년 동안 신현준으로부터 부당한 대우를 받은 것은 물론, 신현준 어머니의 사소한 심부름까지 해야했다고 주장했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