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야구

삼성 허윤동, 유신고 동창 소형준에 이어 고졸 선발 2연승 돌풍

3일 LG전 5이닝 3실점 시즌 2승, 데뷔 후 2경기 모두 승리투수
KBO리그 역대 5번째이자 고졸 4번째 기록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2020-06-04 05:03 송고
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라이온즈와 LG트윈스의 경기에서 1회말 삼성 선발투수 허윤동이 공을 만지고 있다. 2020.6.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삼성 라이온즈 고졸 신인 투수 허윤동(19)이 데뷔 후 두 경기를 모두 선발 승리로  장식했다.

허윤동은 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경기에 선발로 등판, 5이닝 동안 8안타 1볼넷을 허용했지만 3실점으로 막아냈다.

삼성이 LG에 12-6으로 완승, 허윤동은 지난 5월 28일 롯데 자이언츠전 승리에 이어 시즌 2승(무패)을 챙겼다.

이로써 유신고를 졸업하고 지난해 2차 드래프트 1라운드 전체 5순위로 삼성 유니폼을 입은 허윤동은 KBO리그 역대 5번째로 프로 데뷔 후 선발 2연승 기록을 작성한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이는 1983년 삼성 라이온즈 양일환을 시작으로 2002년 KIA 타이거즈 김진우, 2006년 한화 이글스 류현진 그리고 올해 5월15일 KT 위즈 소형준에 이어 역대 5번째인데 고졸 신인으로는 김진우, 류현진, 소형준에 이어 4번째다.

소형준이 먼저 고졸 신인 선발 2연승 기록을 작성하며 파란을 일으키더니 고교 동창 허윤동이 루키 돌풍에 가세한 것이다.

허윤동과 소형준은 지난해까지 유신고 원투펀치로 각종 고교대회 우승을 합작했고 청소년대표팀에서도 핵심 투수로 활약했다. 올해, 나란히 프로에 데뷔, 차례로 고졸 신인 선발 2연승 기록을 작성, 소속팀을 넘어 한국야구의 기대주로서 자질을 보여줬다.

허윤동은 이날 경기를 끝으로 1군에서 말소돼 당분간 2군에서 선발수업을 이어간다. 허삼영 감독은 "길게 보고 준비할 것"이라며 허윤동을 관리해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기회가 되면 다시 1군에서 등판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를 기약했다.


hhssj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