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인천

바다에 빠진 총기 찾다 실종된 해병대 원사 숨진 채 발견(종합)

(강화=뉴스1) 정진욱 기자 | 2020-04-02 17:12 송고
해병대원들이 고속단정(RIB)을 해상사격훈련을 하고 있다. /뉴스1 DB

고속단정 출동훈련 중 분실된 총기를 찾기 위해 수중 수색을 하던 해병대 원사가 숨진채 발견됐다.

해병대에 따르면 2일 오전 11시 50분쯤 인천시 강화군 외포리 해상에서 A원사(45)가 실종됐다.

A원사는 같은 부대 소속 B하사가 고속단정 출동훈련 중 K-2총기 1정을 바다에 빠뜨리자 수중수색을 하던 중 실종됐다.  

수중수색에는 A원사를 포함해 총 4명이 투입됐다. 이들은 총기 분실지점에 기둥을 박은 후 그 기둥에 5m짜리 줄을 묶어 수색을 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A원사가 실종된 것을 인지한 군 당국은 수중수색을 진행해 이날 오후 4시 15분쯤 A원사의 시신을 총기를 분실한 수중 인근에서 발견했다.

발견 당시 A원사의 손에는 줄이 묶여 있지 않았다. 군 당국 조사결과 총기를 분실한 B하사는 총기 피탈 방지끈을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으며, 분실된 K-2총기 1정은 결국 발견하지 못했다.  

군 당국은 훈련 관계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중이다.  




guts@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