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배구

여자 프로배구, 역대 최초로 평균 TV 시청률 1% 돌파

여자부, 총 경기 줄었지만 시청자 약 108명 증가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2020-04-02 11:31 송고
현대건설 선수단. (한국배구연맹 제공) © 뉴스1

프로배구 여자부가 역대 최초로 평균 TV 시청률 1%를 돌파했다.

한국배구연맹(KOVO)는 2일 도드람 2019-2020 V리그 시청률 자료를 공개했다.

이번 시즌 V리그 여자부의 평균 시청률은 1.05%로 지난시즌 0.90%보다 0.15%p 상승했다. 여자부 평균 TV 시청률 1% 돌파는 V리그 출범 이후 최초다.

지난 시즌 1360만3519명에서 108만6000명이 증가한 1468만9519명이 여자부 경기를 시청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경기 수가 적었음에도 총 시청자 수도 늘어난 것이다.

반면 남자부 평균 시청률은 지난 시즌 1.07%에서 0.24%p 감소한 0.83%로 나타났다. 남녀부 전체 평균 시청률은 지난 시즌 1.00%에서 0.08%p 감소한 0.92%로 집계 됐다.

한 경기 최고 시청률도 여자부 경기에서 나왔다. 지난 2월16일 흥국생명과 도로공사의 경기 시청률은 1.67%였다. 남자부 최고 시청률은 지난해 12월1일 현대캐피탈과 대한항공전(1.66%)이었다.

여자부 최고 시청률 10경기 중에는 흥국생명이 6경기, 현대건설이 5경기 포함됐다. 흥국생명과 현대건설의 맞대결은 톱10에 4경기가 올랐다.

남자부 시청률 톱10에는 현대캐피탈이 7경기, 대한항공이 5경기 포함되며 많은 팬들의 관심을 받았다.

한편 2019-2020 V리그는 코로나19 여파로 남자부 14경기, 여자부 10경기를 남겨둔 채 막을 내렸다. 포스트시즌은 열리지 못했고 우리카드와 현대건설이 남녀부 1위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yjra@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