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일본대사관저 향해 고추장섞은 물 투척…"일본대사 출근 저지"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2019-08-07 11:01 송고 | 2019-08-07 11:02 최종수정
일본 정부가 한국을 '화이트국가'(수출관리 우대조치 대상국) 명단에서 제외하는 내용의 개정 시행령(정령)을 공포한 7일 오전 서울 성북구 일본대사관저 앞에서 시민단체들의 일본대사 출근 저지 등 항의 집회가 이어지자 경찰이 대사관저 인근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 2019.8.7/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애국 활동가를 자청한 한 남성이 최근 일본정부의 경제보복 조치에 항의하며 주한일본대사관저 앞에서 일본대사의 출근을 저지하겠다며 시위를 벌였다.

서울 성북경찰서는 7일 오전 5시20분쯤 오천도 애국국민운동대연합 대표(53)가 성북구 소재 주한일본대사관저 앞에 승용차를 세워두고 고추장이 섞인 물을 던지며 항의 시위를 벌였다고 밝혔다.

대사관저 앞 공관경비대가 폴리스라인을 세우면서 오 대표는 대사관저 바로 앞까지는 접근하지 못하고 정문 앞 3m 정도 거리에서 시위를 진행했다. 직접 충돌도 일어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오 대표는 고추장에 물을 섞은 용액을 비닐봉지에 넣어 던지면서 "독립군과 강제징용 피해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피"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항의 시위를 이어가던 오 대표는 오전 6시30분쯤이 되자 차량을 다른 곳으로 이동시켰다. 경찰 관계자는 "당분간 경계근무를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 대표는 "한국 침략의 역사를 수정·왜곡하고 미화하는 일본이 최대 피해국인 한국의 역사를 난도질하고 있다"며 "정부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즉각 파기하고 일본 기업은 대한민국을 떠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kaysa@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