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의료

설사 알렸는데 공항 검역 통과…의심환자 기준 적정한가

입국하며 건강상태질문서에 설사 증상 알려
방역당국, 발열·호흡기증상 없어 의심환자 분류 안해

(서울=뉴스1) 민정혜 기자 | 2018-09-09 11:32 송고
서울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확진 환자가 발생한 8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격리병실로 보호자들이 들어서고 있다. 8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쿠웨이트 여행을 다녀온 A씨(61)가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아 서울대병원 국가지정격리병상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2018.9.8/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확진자가 입국 당시 설사를 한다는 사실을 방역당국에 알렸지만 검역장을 그대로 통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설사는 메르스 주요 의심 증상 중 하나다.

메르스 확진자가 의심환자로 구분되지 않은 것은 설사가 분류 기준에 해당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메르스 의심환자 분류기준을 확대 조정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9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메르스 확진자 A씨(61세)는 8월16일부터 9월6일까지 쿠웨이트를 방문한 후 에미레이트 항공으로 7일 오후 4시51분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A씨는 입국 당시 건강상태질문서를 통해 설사 증상이 있다는 사실을 검역관에 알렸다. A씨는 설사가 심해 8월28일에 현지에 있는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았다.

설사는 메르스 주요 의심 증상 중 하나다. 메르스는 주로 발열과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을 보이지만 설사, 구토와 같은 소화기 증상도 관찰된다.

방역당국은 설사가 메르스 주요 증상인 것을 알지만, A씨를 의심환자로 분류하지 않았다. 현재 의심환자 분류기준은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기 때문이다. 당시 A씨는 정상 체온이었고, 호흡기 증상이 없다고 신고했다.

A씨는 다른 여행객과 마찬가지로 집으로 돌아간 후 메르스 증상이 생기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에 신고할 것을 당부 받고, 메르스 예방관리 홍보자료를 받는 것으로 검역을 마쳤다.

다행히 A씨는 메르스를 의심해서가 아니라 설사 등 심한 장 관련 증상 진료를 위해 삼성서울병원에 미리 연락한 후 공항에서 곧바로 내원했다. A씨가 입국 후 병원을 찾느라 일상생활로 돌아가지 않아 메르스의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이 낮아진 셈이다.

A씨를 메르스 의심환자로 보고 대응한 곳은 유선 전화를 통해 중동방문력을 확인한 삼성서울병원이다. 병원은 A씨를 처음부터 별도의 격리실에서 진료했고, 의료진 모두 개인보호장구를 착용한 상태였다.

병원은 A씨에게 발열과 가래, 폐렴 증상이 있는 것을 확인하고 메르스 의심환자로 보건당국에 신고했다. 몇 시간 전까지만 해도 없던 발열과 호흡기 증상을 확인한 것이다. 이 때문에 검역이 느슨하게 진행됐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A씨가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은 입국 후 약 24시간이 지난 8일 오후 4시쯤이다.

질병관리본부는 "확진자의 접촉자를 면밀하게 파악해서 지방자치단체와 공동으로 감시활동을 벌여 추가적인 전파가 되지 않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mj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