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대통령실

文대통령 대북특사, 내달 5일 평양행…남북정상회담 협의(종합)

오늘 남측 제의, 북측 수용…"美와도 긴밀 협의"
"남북 협상 원활하지 않으면 특사가 못 갔을 것"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최은지 기자 | 2018-08-31 17:01 송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31일 서울 청와대 춘추관에서 대북 관련 주요 사안을 브리핑하고 있다. 이날 정부는 9월 5일 대북특사단을 평양에 파견하겠다고 밝혔다. 2018.8.3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9월5일 북한에 특사를 다시 파견한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31일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오늘 오전 10시30분 무렵 우리 쪽은 북쪽에 전통문을 보내 9월5일 문 대통령의 특사를 파견하겠다고 제안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전통문을 받은 북쪽은 오후에 특사를 받겠다는 내용의 회신을 보내왔다"며 "대북특사는 남북정상회담의 구체적인 개최 일정과 남북관계 발전,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 정착 등을 폭넓게 협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대북특사를 보내야겠다고 판단한 이유'에 대해 "우리 쪽에서만 그렇게 생각을 한 게 아니고 남쪽과 북쪽 모두 여러 경로를 통해서 이 문제에 대해서 협의를 해왔고, 이 시점에서는 특사 파견이 필요하다고 판단을 내린 것"이라고 답했다.

'남북 고위급회담 대신 특사를 통해 정상회담 일정을 조율하기로 한 배경'에 대해서는 "중요한 시점에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 만큼 조금 더 남북이 긴밀하게, 농도있는 회담을 위해서 특사가 평양에 가기로 한 것"이라고 했다.

이같은 내용을 미국과도 협의됐느냐는 질문에는 "우리와 미국쪽에 상시적으로 긴밀하게 정보를 교환하고 협의하고 있다"고 답했다.

특사가 방북하는 날짜를 9월5일로 정하게 된 배경에 대해서는 "남북 정상이 9월 안에 평양에서 (회담을)열기로 합의한 만큼 그 내용을 지키기 위해서 더 미뤄서는 안되겠다고 판단한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이들이 북한 정권수립 기념일인 9월9일까지 북한에 머물 가능성에 대해서는 "9월5일에 가는데 9일까지 있기에는 좀 멀지 않느냐"고만 언급했다.

또 특사단이 누구를 만날 지 기대하는 바에 대해서도 "내심 생각하는 바는 있는데 그 부분에 대해서도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며 "추후에 결정되는대로 누가 갈지, 누구를 만날지, 또 며칠이나 머물지, 교통편은 어떻게 이용할지 등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남북간 정상회담과 관련해서 협상이 원활하지 않았던 것 아니냐는 해석에 대해서도 일축했다.

김 대변인은 "(협상이)원활하지 않으면 특사 자체가 못 갔을 것"이라며 "지극히 정상적인 협의과정"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남북 사이에는 다양한 경로로 상시적으로 대화 채널이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 연기 이후에도 계속적으로 이야기를 해왔고 그 대화의 결과가 남북 정상회담을 위한 특사 파견"이라고 재차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3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으로 하는 대북특별사절단을 북한에 파견한 바 있다.

당시 대북특사단 파견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특사로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방남한 데 대한 답방 차원이었다.


flyhighro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