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광주ㆍ전남

국민의당 '차떼기 선거인단' 安 측근 관련?…파장 확산

安 비서실장 출신 송기석 의원 측 당직자 연루

(광주=뉴스1) 박중재 기자 | 2017-04-10 09:39 송고 | 2017-04-10 09:49 최종수정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와 송기석 의원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7.2.21/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의 비서실장을 지낸 송기석 의원(광주 서구갑) 지역구 당직자가 경선 선거인단을 불법동원한 것으로 드러나 파장이 예상된다.

10일 지역 정치권에 따르면 전남도선거관리위원회가 '차떼기 선거인단 동원' 의혹으로 검찰에 고발한 국민의당 광주시당 직능국장인 A씨는 광주 서구갑 지역위원회 조직국장으로 확인됐다.

서구갑 지역위원회 위원장인 송기석 의원은 대선 후보 경선 당시 안철수 후보의 비서실장을 맡았고 현재는 후보 캠프에서 국민참여본부장으로 활동하는 등 안 후보의 최측근 인사로 분류되고 있다.

지역위원회 관계자는 "지난해 4·13 총선 직후 조직국장으로 임명됐지만 지역위원회 활동은 거의 없었다"며 "송 의원은 물론 지역위원회와는 전혀 무관한 일이다"고 선을 그었다.

앞서 국민의당 광주시당은 지난달 25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광주·전남·제주경선에서 비상근당직자인 A씨 등 2명이 선거인단을 불법동원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시당은 "중앙당 지시에 따라 자체적으로 진상을 파악한 결과, A씨등 2명이 국민의당 경선에 많은 이들이 참여하면 좋겠다는 개인적인 공명심으로 전남도선관위가 조사한 일련의 행위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했다.

이어 "당직해촉은 물론 당원권 정지, 출당까지 강력한 처벌을 통해 다시는 반칙행위가 발을 붙이지 못하게 조치하겠다"고 설명했다.

A씨 등은 렌터카 17대를 동원해 경선선거인단 130여 명을 투표장으로 실어 나르고, 운전자들에게 수당 136만원과 차량 임차료 85만원 등 총 221만원을 제공하거나 제공을 약속한 혐의를 받고 있다. 


being@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