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정몽준 "북핵, 남이 해결하길 기다리진 않을 것"

(서울=뉴스1) 김현 기자 | 2013-04-29 20:31 송고


정몽준 전 새누리당 대표. 2013.4.16/뉴스1 © News1 양동욱 기자


정몽준 전 새누리당 대표는 30일 아산정책연구원이 주최하는 국제회의에서 북핵문제의 해법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또 한 번 밝힌다.


정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하얏트 호텔에서 아산정책연구원 주최로 열리는 새로운 무질서(New World Disorder)'라는 주제의 제3회 아산플래넘 국제회의에서 참석한다.


정 전 대표는 행사에 앞서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우리는 북핵문제를 남이 해결해주기만 기다리고 있진 않을 것"이라며 "한반도에서 생각할 수 없는 상황을 막기 위해서 생각할 수 없는 방안을 생각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한국은 그동안 북한의 핵 위협에 미온적으로 대처해 왔으며 북한은 이를 힘의 열세로 오해할 수도 있다"면서 "그러나 우리의 민주주의는 우리의 소중한 가치와 삶의 방식에 대한 외부의 위협을 궁극적으로 물리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정 전 대표는 지난 16일 서울 정동 배재학당에서 한반도선진화포럼이 주최한 '북한 핵위협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토론회의 기조연설에서 "미국이 제공하는 핵우산이 필요하지만, 북핵 폐기수단은 되지 못한다"며 '자체 핵무장 및 전술핵 재배치' 주장을 편 바 있다.


한편, 30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제3회 아산플래넘 국제회의엔 제임스 스타인버그 전 미 국무부 부장관, 커트 캠벨 전 미 국무부 동아시아 태평양 담당 차관보, 마이클 쉬퍼 전 미 국방부 동아시아 부차관보, 스티븐 크래스너 스탠포드대 교수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gayunlov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