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한국 과학·공학상에 김창영·이창준·조광현·이중희 선정

(서울=뉴스1) 김승준 기자 | 2023-11-09 10:30 송고
[DB]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로고
[DB]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로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 한국과학기술한림원은 과학기술대전 개막식에서 2023년 우수과학자포상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세계 수준의 연구 성과를 창출한 공로자에게 수여하는 '한국과학상·공학상'에는 김창영 서울대 교수, 이창준 기초과학연구원 소장, 조광현 한국과학기술원 교수, 이중희 전북대 교수가 선정됐다. 이들에게는 대통령상과 연구장려금 7000만원이 수여됐다.

김창영 교수는 단일 원자층 두께 강상관계 물질 박막의 전자구조 측정 방법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아울러 기판의 압력으로 단일 원자층 박막의 구조 변화시켜 물성 변화를 극대화하고 전기장으로 제어하는 기술을 개발해 미래소자 활용 가능성을 높였다.

이창준 소장은 뇌 별세포의 크기와 수가 비정상적으로 증가한 '중증 반응성 별세포'가 독성물질인 과산화수소를 생성하여 신경세포를 사멸시키면서 치매를 유도한다는 점을 알아냈다. 또 별세포가 억제성 신경물질인 '가바'(GABA)를 분비해 도파민 신경세포를 잠들게 하여 파킨슨병이 발병됨을 규명했다.

조광현 교수는 역노화, 암가역화 등 비가역적 생명현상을 되돌릴 수 있는 생체제어 기술과 환자 맞춤형 항암치료 시뮬레이션 분석 플랫폼을 개발했다. 생체제어 기술과 분석 플랫폼은 민간에 기술 이전되면서 생명공학과 정보통신 기술이 융합된 시스템생물학 분야 연구 및 산업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중희 교수는 그린수소를 저렴하고 높은 효율로 생산할 수 있는 다차원 나노촉매와 이를 적용한 알칼리 수전해 장치를 개발·상용화했다.

40세 미만 과학기술인에게 수여되는 '젊은과학자상'은 박성준 한국과학기술원 교수, 강지형 한국과학기술원 교수, 임종우 서울대 교수 김민진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선임연구원에게 돌아갔다.


seungjun241@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