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안현모 "라이머, 결혼 전 '돈 없다' 현실 고백…통장 1개뿐"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2-12-09 12:01 송고
JTBC 예능프로그램 '결혼에 진심' 방송 화면 갈무리

결혼의 현실에 대해 궁금해 하는 유정에게 안현모와 성시경이 현실적인 조언을 했다.

지난 8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결혼에 진심'에는 결혼과 경제적인 부분에 대해 고민하는 출연자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먼저 이날 준연은 윤비와 결혼과 현실, 그리고 자신의 로망에 대해 밝혔다.

그는 "먹고 살려면 돈이다. 자녀를 키우기 위해서도 돈이다. 현실적으로 난 내 나이에 비해 많이 번다. 난 그 기준을 억대 연봉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당당하게 말했다.

이 대화를 들은 안현모는 "이런 대화가 오히려 현실적으로 결혼에 더 다가갈 수 있는 모습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성시경 또한 "좀 그렇기는 해도 1년에 벌이가 1억5000만원씩, 이렇게 까주는 것도 괜찮은 거 같다"며 "왜냐면 결혼에 진심이잖아"라며 현실적인 조언을 했다.

놀란 유정은 "근데 진짜 결혼할 때 진짜 얼마 벌고 이런 거를 말을 하냐?"라며 "'나는 얼마를 가지고 있어 너는?' 이렇게 되는 거냐"라고 물었다.

이에 안현모는 "살 집을 구해야 한다. 결혼을 준비하려고 하면 자연스럽게 나오게 된다"며 "남편의 경우에는 이것뿐이 없다"라고 말을 해준 케이스다. '난 이게 전부다'라고 하더라. 통장이 단 1개였다. 사람들이 생각한 것처럼 많지는 않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한편 라이머와 결혼 6년 차인 안현모는 '라이모(라이머+안현모)' 부부는 SBS '동상이몽 시즌2' 등을 통해 알콩달콩한 부부생활 등을 공개하며 대중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