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국제일반

우는 손흥민에 다가가 '셀카' 시도한 가나 스태프…동료도 만류[영상]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2-11-29 08:29 송고 | 2022-11-29 09:04 최종수정
(KBS 갈무리)

한국 대표팀이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에서 아쉽게 패배했다. 부상으로 얼굴이 팅팅 부은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끝내 눈물을 보인 가운데, 가나 축구대표팀의 한 관계자가 옆에서 셀카를 찍는 모습이 포착돼 빈축을 샀다.

한국은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의 H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2-3으로 석패했다.

경기 후 소셜미디어를 뜨겁게 달군 건 가나 축구대표팀 관계자의 무례한 행동이었다. 검은 모자를 착용한 문제의 관계자는 눈물을 흘리는 손흥민 곁으로 다가갔다.

이어 다른 스태프들의 위로를 받는 손흥민의 어깨에 팔을 둘렀다. 이 관계자 역시 손흥민을 다독이며 패배의 서러움을 달래주는 줄 알았다. 하지만 그는 휴대전화를 들어 손흥민과의 셀카를 시도했다.

손흥민은 곧바로 고개를 돌렸고, 또 다른 가나 관계자가 이를 발견하고선 동료를 툭 치며 저지했다. 동료를 말린 관계자는 4년 전 손흥민을 극찬했던 조지 보아텡 코치였다.

(KBS 갈무리)

이 모습이 갈무리돼 빠르게 퍼지면서 상황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가나 관계자의 비매너 행동에 손가락질이 쏟아졌다.

영국 스포츠바이블과 미국 축구전문프로그램 ESPN FC도 이 모습을 공식 트위터에 올린 뒤 "가나 대표팀 스태프가 경기 후 손흥민과 셀피를 찍었다"며 비판했다.

이 관계자의 경거망동에 국내 축구팬들은 "눈치가 그렇게 없냐", "미개하다고 광고를 한다", "팬심으로 찍는 게 아니라 손흥민의 저런 표정을 일부러 찍는 것 같다", "쏘니(손흥민 애칭) 얼굴 보고도 그러고 싶냐", "분위기 파악 좀 하자" 등 거세게 비난했다.

한편 이달 초 안와골절 부상으로 수술까지 받은 손흥민은 이번 월드컵에서 16강 진출의 꿈을 이루기 위해 특수 마스크까지 쓰고 출전을 강행했다.

가나전 패배에 대해 손흥민은 "아쉽다. 뭐라고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면서 말을 잇지 못했다. 그러면서 오는 12월 3일 열리는 포르투갈 전까지 잘 준비해서 좋은 경기를 보여주겠다고 다짐했다.

동료를 저지하는 가나의 조지 보아텡 코치(맨오른쪽)  (KBS 갈무리)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