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월드컵] "잘생긴 9번 누구야?"…조규성, SNS 팔로워 2만→58만 급증

조규성 보러 선수단 숙소 근처까지 찾아오기도

(도하(카타르)=뉴스1) 안영준 기자 | 2022-11-26 17:09 송고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조규성이 23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2022.11.23/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의 공격수 조규성(전북)을 향한 인기가 대단하다. SNS 팔로워는 이틀 만에 2만명에서 58만명이 됐다.

조규성은 지난 24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후반 29분 교체 투입, 월드컵 데뷔전을 치렀다.

조규성은 짧은 시간이었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투입 직후 과감한 중거리 슈팅을 날렸고, 후반 44분엔 끈질긴 수비를 펼치다 경고를 받기도 했다.

무엇보다 큰 무대에서 주눅들지 않고 자신감 넘치는 조규성의 표정이 많은 팬들의 관심을 받았다.

이후 조규성의 개인 SNS는 난리가 났다. 월드컵 첫 경기를 치르기 전 2만명이던 팔로워는 26일 현재 58만3000명까지 늘어났다. 가장 최근 게시글에는 약 9000개의 댓글이 달렸다. 해외 커뮤니티 등에서도 "한국의 저 잘생긴 9번 선수는 도대체 누구냐"는 글이 쏟아졌다.

훈련장에서도 조규성의 달라진 인기는 새삼 느낄 수 있다. 조규성을 찍는 카메라 셔터 횟수가 크게 늘어났다.

대한축구협회(KFA) 관계자는 "조규성을 비롯한 태극전사들을 보기 위해 숙소 근처에 일부 팬들이 찾아오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조규성은 급작스럽게 늘어난 인기에는 큰 관심을 두지 않고 있다. 조규성은 우루과이전을 마친 뒤 믹스트존 인터뷰에서 "알람을 꺼놨는데도 팔로워가 계속 늘고 댓글이 달리더라"며 얼떨떨해하면서도 "하지만 그건 그리 중요한 게 아니다. 경기에서 더 잘하지 못한 아쉬움만 있다. 더 잘 준비해서 다음 경기에서는 더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며 가나와 조별리그 2차전 필승을 다짐했다.


tre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