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지구촌화제

04년생 넥슨 故김정주 차녀, 세계 최연소 억만장자 등극-포브스

NXC 지분 30.78% 상속…순자산 1조4000억 추산

(서울=뉴스1) 김예슬 기자 | 2022-09-22 15:50 송고
김정주 넥슨 창업자 (넥슨 제공). © 뉴스1

지난 2월 54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넥슨 창업자 고(故) 김정주 NXC 이사의 둘째 딸이 지분을 물려받아 18세의 나이로 세계 최연소 억만장자가 됐다.

21일(현지시간) 포브스에 따르면 2002년 태어난 김 창업자의 장녀와 2004년생 차녀가 NXC의 지분을 각각 30.78% 상속받았다.

이는 25억 달러(약 3조2000억원)에 해당한다. 포브스는 15억 달러(약 2조1000억원) 상당의 상속세를 제외하면 장녀와 차녀의 순자산은 각 10억 달러(약 1조4000억원)로 추산된다고 전했다.

이전까지 최연소 억만장자는 이번달 20세가 된 독일의 케빈 다비트 레만이었다. 그는 14살 때 아버지인 귄터 레만에게서 독일 약국·화장품 체인 DM의 지분을 물려받았다.

포브스는 김 창업자가 언론 노출을 꺼렸으며, 그의 가족에 대해서도 알려진 것이 많지 않다고 보도했다.

김 창업자는 사망 직전 109억 달러(약 15조3600억원)의 순자산을 보유, 서정진 셀트리온 명예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이어 한국에서 세 번째 부호로 선정됐다고 포브스는 전했다.

한편 김 창업자의 아내 유정현 감사는 NXC 지분 4.57%를 물려받으며, NXC 지분 34%를 보유한 최대 주주에 올라섰다. 그의 순자산은 30억 달러(약 4조2291억원) 규모다.


yeseul@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