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의료

세브란스병원, '이완기 부하 심초음파 검사' 2500례 돌파

누운 채로 운동효과 일으켜 호흡곤란의 정확한 원인 파악
하종원 세브란스병원장 개발…국제 검사법으로 자리 잡아

(서울=뉴스1) 강승지 기자 | 2022-06-07 10:58 송고
세브란스 심장혈관병원은 최근 이완기 부하 심초음파 검사 2500례를 달성했다고 7일 밝혔다. 하종원 세브란스병원장(오른쪽에서 3번째), 박영환 세브란스 심장혈관병원장(왼쪽에서 4번째)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세브란스 심장혈관병원 제공) © 뉴스1

세브란스 심장혈관병원은 최근 이완기 부하 심초음파 검사 2500례를 달성했다고 7일 밝혔다.

심장혈관병원은 지난달 11일 병원 내 강당에서 하종원 세브란스병원장, 박영환 세브란스심장혈관병원장 등 소수의 의료진이 참석한 가운데 관련 기념식을 진행했다.

이완기 부하 심초음파 검사(Diastolic Stress Echocardiography)는 일상활동 중 호흡곤란 등을 느끼는 환자의 증상 원인을 찾기 위해 시행되는 검사다.

호흡곤란은 좌심실의 이완 기능 장애가 있을 때 운동 중 발생하는 대표적인 심장질환 증상이다. 그 밖에 여러 원인에 의해 발생할 수 있다.

하지만 환자가 호흡곤란 증상으로 병원에 와도 증상 발현 순간, 검사를 하지 않으면 정확한 원인을 찾기 어려웠다.

일반적인 심초음파 검사는 누워서 시행하다 보니 환자 상태가 안정적이고 심장에 무리가 가지 않아 호흡곤란 등의 증상을 유도할 수 없기 때문이다.

하종원 세브란스병원장은 이런 어려움을 해결하고자 지난 1999년 미국 메이요 클리닉 연수 당시 이완기 부하 심초음파 검사를 개발했다.

누운 채로 호흡 곤란 증상이 나타나도록 운동 효과를 낼 수 있는 검사 장치를 고안했다. 환자가 자전거 페달이 달린 검사 장치에 누워 페달을 밟는 동안 심초음파를 촬영한다.

검사를 통해 인위적으로 심장에 운동 효과를 주면서 심장판막 기능 변화 양상과 심장 내부 압력의 상승 정도 등 심장 기능 변화를 확인할 수 있었다.

이후 세브란스 심장혈관병원은 지난 2003년 국내 최초로 이완기 부하 심초음파 검사를 도입한 이래 세계적으로 두각을 드러내고 있다.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해 세계 석학들에게 그 노하우를 전수하고, 관련 연구를 국내에서 가장 많이 시행하며 국제 학술지에 발표하는 성과를 냈다.

지난 2015년 이완기 부하 심초음파 검사 시행 2000례 기록을 세우고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며 7년 만에 2500례를 달성했다.

미국·유럽 심초음파학회는 이완기 부하 심초음파 검사를 심장질환 진료지침에 포함시켰다. 국내 연구자가 만든 검사법이 미국·유럽 심초음파학회 진료지침에 포함된 첫 사례다.

고령화 시대에 따라 심장 노화 등 심장질환이 다양해지면서 병원 측은 이완기 심장기능 장애 증상을 유발해 평가하는 검사가 더 중요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하종원 세브란스병원장은 "이완기 부하 심초음파 검사 최초‧최다 시행 병원으로서 쌓은 노하우를 기반으로 확고한 입지를 다져나가겠다"고 말했다.



ksj@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