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전ㆍ충남

KAIST, 바이오마커 동시 탐지하는 고성능 기술개발

기존 대비 5배 이상 많은 수 동시 탐지
암 진단 및 면역항암제 개발 활용 기대

(대전=뉴스1) 심영석 기자 | 2022-05-23 13:00 송고
여러 바이오마커 동시탐지 기술 실험 모식도(KAIST 제공)© 뉴스1

KAIST 신소재공학과 장재범 교수 연구팀이 기존 기술 대비 5배 이상 더 많은 단백질 바이오마커를 동시에 탐지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암 진단 및 면역항암제 개발 분야에서 활용이 기대된다.

23일 KAIST에 따르면 바이오마커는 단백질이나 DNA, RNA, 대사 물질 등의 생체분자를 말한다.

이를 통해 몸 안의 변화를 알아낼 수 있어 암을 비롯해 뇌졸중, 치매 등 각종 난치병을 정밀하게 진단하는 표지자로 각광받고 있다.

최근 환자별로 암 조직 내부에 발현되는 단백질 마커가 서로 다르다는 사실이 밝혀지고 있으며, 이러한 차이에 따라서 암의 예후 및 항암제 반응성 등이 결정된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되고 있다.

이에 따라서 암 조직에서 여러 단백질 마커를 동시에 탐지하는 기술이 반드시 요구된다.

이에 장 교수 연구팀은 기존 기술 대비 5배 이상 더 많은 수의 단백질 마커를 동시에 관찰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은 특수한 시약이나 고가의 장비가 필요하지 않아 암의 정확한 진단 및 항암제 개발, 새로운 단백질 마커 발굴 등에 폭넓게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이번 연구성과는 국제 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 에 이달 게재됐다.


km5030@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