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정미경 "윤석열, 최적입당 타이밍 놓쳐 '尹의 시간' 아닌 이준석 시간만"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1-07-22 09:28 송고 | 2021-07-22 09:41 최종수정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0일 낮 대구 서문시장을 찾아 환영의 꽃다발을 받고 있다.  © News1 

정미경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최적의 입당 타이밍을 놓치는 바람에 삐끗거리고 있다고 진단했다.

정 최고위원은 22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지금 윤 전 총장이 메시지 관리가 전혀 안 되고 있는 것 같아 안타깝다"며 "윤 전 총장은 여의도 정치를 전혀 모르기에 반드시 잘하는 사람의 도움을 받아야 되는데 그렇지 않다"라는 점을 그 이유로 들었다.

즉 "이 목소리 내고, 그다음에 어떤 메시지를 낼 것이냐는 굉장히 중요하다"며 "더군다나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조금이라도 있으면 트집 잡아 공격할 태세를 다 갖추고 있는데 거기다가 딱딱 갖다 주고 있다"라며 입당했었다면 지금과 같은 어려움을 겪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정 최고위원은 "(윤 전 총장이) 제가 말했던 타이밍을 좀 놓친 것 같다"며 자신이 본 최적의 타이밍이 "이준석 대표와 최고위원이 당선돼 지도부가 새롭게 구성됐을, 그 일주일 안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랬다면 "이준석의 시간은 줄어들고 윤석열의 시간이 계속되면서 당 전체의 도움을 받았을 것"이라고 아쉬워했다.

그는 "시간이 지나면서 지지율이 계속 떨어지고 있어 아마 (윤석열 캠프에선) 들어가야 되는 건지, 아니면 계속 있어야 되는 건지 의견이 절반으로 갈려 (윤 전 총장도) 판단을 못할 것 같다"고 분석한 뒤 "하지만 늦었을 때라도 빨리 들어와야 뭔가 (당의) 도움을 받지 않겠는가"라며 가능한 한 빨리 들어오라고 손짓했다.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