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미국ㆍ캐나다

화이자, 알약 코로나 치료제 개발…임상시험 시작

(서울=뉴스1) 이우연 기자 | 2021-03-24 08:00 송고
벨기에에 위치한 화이자 공장. © AFP=뉴스1

미국 화이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에게 처방하는 알약 형태 치료제의 미국 내 초기 임상시험을 시작했다고 23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화이자는 이 경구용 항바이러스제가 실험실 연구에서 코로나바이러스(SARS-CoV-2)에 대해 강력한 항바이러스 활동을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PF-07321332'라 이름 붙여진 항바이러스제는 프로테아제라고 불리는 효소를 억제해 바이러스가 세포에서 복제되는 것을 막는다.

이 같은 프로테아제 억제제는 에이즈를 일으키는 바이러스인 HIV나 C형 간염 바이러스 같은 바이러스성 병원체를 치료하는데 효과적이다.

미카엘 돌스텐 화이자 최고의학책임자는 "경구용 항바이러스제와 정맥 주사 형태의 항체치료제가 백신을 보완할 치료제 패러다임을 함께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개발 중인 경구용 항바이러스제로는 머크와 리지백 바이오가 만드는 항바이러스제와 로슈 홀딩과 아테아 파마슈티컬스가 협력한 항바이러스제 등이 있다.

현재까지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승인된 항바이러스제는 길리어드사이언스의 렘데시비르 하나다.


serendipit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