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축구

손흥민 "200골 300골 넣어도 차범근 박지성 넘는 건 불가능"

'찰칵 세리머니'는 "모든 골 장면 저장하고 싶다는 의미"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21-01-12 23:51 송고 | 2021-01-13 08:23 최종수정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의 시그니처가 된 '찰칵 세리머니' . © AFP=뉴스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의 간판 공격수로 자리매김한 손흥민(29)이 팬들의 궁금증에 직접 답했다.

손흥민은 12일 JTBC를 통해 공개된 비대면 인터뷰에서 최근 활약상에 대한 솔직한 소회를 전했다.

이날 인터뷰에는 손흥민과 절친인 배우 박서준이 질문자로 나섰다. 손흥민은 영국서 화상으로 답했다. 이는 토트넘 공식 채널인 스퍼스 TV에도 공개될 예정이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토트넘 통산 100골과 유럽 무대 통산 150골을 넣는 등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하나씩 기록을 써가고 있는 손흥민은 "내가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기록까지 세우다 보니 항상 영광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사실 기록은 깨지라고 있는 것"이라면서 "대한민국의 어떤 젊은 선수가 (나의 기록을)빨리 깨줬으면 하는 바람도 있다"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득점을 넣을 때마다 두 손으로 사진을 찍는 것 같은 포즈를 취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른바 '찰칵 세리머니'에 대해 손흥민은 "인생을 살아가면서 그 장면을 좀 캡처하고 또 저장하고 싶다는 의미에서 만들기 시작했다"며 "반응이 좋은 지 잘 모르겠다"고 멋쩍은 웃음을 지었다.

이번 시즌 EPL 최고의 공격수로 떠오른 손흥민은 담담하게 자신의 활약상에 자부심을 나타냈다.

그는 자주 득점을 터트리는 '손흥민 존'의 의미에 대해 "피나는 노력"이라고 강조했다.

손흥민은 "처음부터 거기서 슈팅을 잘하진 않았기 때문에 다른 것 없이 그냥 피나는 노력인 것 같다. 거기서 훈련을 많이 했고, 그 위치에 있을 때 가장 자신감이 있다"고 설명했다.

손흥민은 한국축구의 레전드인 차범근 전 감독과 박지성 등과의 비교에 대해선 겸손함을 잃지 않았다.

그는 차범근 전 감독과 박지성 중 최고를 가리는 이른바 '차·박·손 대전'에 대한 생각을 묻자 "내가 100호 골을 넣든 200골, 300골을 넣든 지금까지 차범근 감독님과 지성이 형이 했던 업적을 이루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손흥민은 "아직도 함부르크(독일)에 17살 때 처음 1군 콜업을 받아 훈련하러 갔던 장면이 생생하다"며 "어느 정도 목표를 잡고 도달했을 때 어떤 사람이든 나태해지기 마련이다. 그렇기 때문에 개인적인 목표를 정해놓지 않았고, 그냥 계속 해보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alexei@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