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제주

"나 버리고 갔잖아" 헤어진 연인 성폭행 40대 징역 3년6개월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2020-10-26 10:13 송고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부장판사 장찬수)는 강간 등의 혐의로 기소된 A씨(40)에게 징역 3년6개월을 선고했다고 26일 밝혔다.©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헤어진 연인을 성폭행한 40대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부장판사 장찬수)는 강간 등의 혐의로 기소된 A씨(40)에게 징역 3년6개월을 선고했다고 26일 밝혔다.

또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40시간 이수와 아동·청소년 관련기관 등 4년간 취업제한을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8월28일 0시 40분쯤 자신의 주거지에서 연인관계였다가 헤어진 B씨에게 "니가 날 버리고 갔잖아"라고 다그치며 강제로 성관계를 가진 혐의다.

A씨는 재판에서 일부 신체적 접촉은 있었으나 강간하지는 않았다고 주장했으나 재판부는 피해자의 진술이 일관되고 속옷 등에서 A씨의 유전자가 검출된 점 등을 이유로 유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해자가 받은 성적수치심과 정신적 충격이 상당하고 합의하거나 용서받지도 못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kd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