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이윤미, 39년만에 얼굴 '점' 뺐다…"남편 주영훈이 혹이라고 해 상처"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0-09-22 11:40 송고
배우 이윤미/ 화면캡처=유튜브 '이윤미의 원더마미tv' © 뉴스1
배우 이윤미가 자신의 트레이드마크와 같았던 코 옆 점을 빼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윤미는 21일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이윤미의 원더마미tv'에 코 옆 점을 빼게 된 이유를 밝히는 영상을 게시했다.

영상에서 이윤미는 "입 주위에 있는 점들은 먹을 복도 있다고 하고, 제 매력이라고 봐주시는 분들도 많아서 (점을) 뺄 생각을 못 했었다"라며 "또 사이즈가 점점 커지는 것 같아서 괜히 건드렸다가는 흉이 질 것도 같아서 엄두도 못 냈다"라고 그간 점을 빼지 않은 이유를 밝혔다.

이어 "한 번은 앞머리를 잘랐는데 조금 드러나 얼굴 면적에서 코 옆에 점이 크게 느껴졌다"라며 "그래서 (남편) 주영훈씨한테 '원래 내 점이 컸었나'라고 물어봤다"라고 설명했다.

이윤미는 "(주영훈이) '원래 그랬어, 아니 근데 그건 점이라고 하기는 좀 그렇고 혹이지'라고 말하더라"라며 "그 말이 너무 상처가 됐던 것 같다"라고 얘기했다. 그러면서 이윤미는 점을 빼기 위해 병원을 찾아 조직검사까지 한 사연들을 전했다.

그러면서 이윤미는 영상 섬네일로 점을 '39년 지기 친구'라고 표현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