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동북아

'미운털' 중국 때리고 인도 품는 호주…"호시절 오나"

中 '코로나 조사요구' 받자 濠무역·여행·유학 규제
印대체국 부상…"지난해 유학생 입학률 32% 늘어"

(서울=뉴스1) 윤다혜 기자 | 2020-09-16 15:20 송고 | 2020-09-16 16:34 최종수정
 인도 아메다바드에서 주민들이 시진핑 중국 주석의 초상화를 불태우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중국과의 관계가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호주가 인도와의 관계 개선에 주력하고 있다.

16일 홍콩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호주는 중국과의 갈등의 골이 깊어지자 중국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인도와의 관계 개선에 힘쓰고 있다.

앞서 지난 5월 중국은 호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에 대한 국제 조사를 요청하자 이에 대한 보복으로 호주산 보리와 쇠고기 수입을 규제했다. 중국은 호주산 보리에 80%이상 관세를 부과하고 쇠고기는 수입을 아예 중단했다.

또 중국 당국은 '인종 차별 증가'를 이유로 호주 여행과 유학을 자제하라고 권고했다.

이에 중국 의존도가 높았던 호주는 위협을 느끼고 중국 외 다른 나라에 눈을 돌린 것이다. 그렇다면 호주는 왜 인도를 택했을까? 인도는 중국을 견제할 수 있는 또다른 아시아의 거대 경제국일 뿐 아니라 인도는 이미 중국을 제치고 호주를 가장 많이 방문한 국가가 됐기 때문이다.

2019년 인도 유학생의 호주 학교 신규 입학률은 전년 대비 32% 증가해 교육 산업이 경제에 큰 비중을 차지하는 호주에게는 인도가 '큰손'이 된 셈이다.

아직까지는 호주 내 중국 유학생들이 압도적으로 많지만 중국 당국이 호주산 쇠고기에 보복 관세를 부과하는 데 이어 호주 여행·유학을 사실상 금지하는 등 호주 때리기에 열을 올리고 있는 만큼 향후 그 유학생 수는 줄어들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이처럼 호주와 중국의 관계가 1972년 수교 이래 최악을 달리자 호주는 중국을 대체할 또다른 큰손인 인도를 선택한 것.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지난 6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가진 화상 회담에서 호주-인도 간 방위 협졍을 체결하고 양국 관계를 '포괄적·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했다.

퀸즐랜드주 그리피스대 국제관계학과 이언 홀 교수는 "호주는 인도에 교육과 의료, 과학기술 등을 팔 수 있다"며 "또 무섭게 성장하는 인도 중산층의 구매력도 무시할 수 없다"고 말했다.


dahye18@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