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정청래 "'김종인 대망론'이 金 속셈…주호영 이용해 洪, 黃 처리하고"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0-06-22 07:05 송고 | 2020-06-22 07:57 최종수정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20일 충북 보은군 법주사에서 머물고 있는 주호영 원내대표를 찾아가 만났다. 김성원 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 페이스북 갈무리 © 뉴스1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이 그리고 있는 그림은 결국 '김종인 대망론'이라고 주장했다.

김종인 저격수를 자처하고 있는 정 의원은 지난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종인의 셈법'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현 통합당 형세를 나름 풀이했다.

정 의원은 김 위원장이 주호영 원내대표를 이용해 경쟁자를 제거 또는 주저앉히면서 뚜렷한 대선주자를 부각시키지 않는 작전을 펼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인물난에다 시간에 쫓겨 김종인이 대선주자로 나설 수 밖에 없는 환경을 조성 중이라는 것.

정 의원은 김 위원장이 법주사까지 찾아가 주호영 원내대표를 다독인 것은 "주 원내대표가 자신을 추대했으므로 인간적으로 위로하고 복귀를 종용하는 것이 모양새 좋고, 당내 입지를 세우는 데 좋고. 주 원내대표가 아직 대선주자급이 아니니 자신을 넘보지 않는 범위에서 적당히 키워주는 게 좋다(라는 판단 때문이다)"고 지적했다.

또 "주호영을 통해 자신에게 덤비는 장제원 등 당내비토 세력을 이이제이하고, 잠재적 대선후보군인 황교안·홍준표도 주호영을 방패 삼아 손 안 대고 코풀면 좋다"는 것이 김 위원장 속내라고 봤다.

정 의원은 "내년 초까지 미통당 대선주자는 없고, 시간도 없게 되니 자연스레 미통당 대선주자 김종인 추대론이 나오지 않을까라는 게 김종인의 속셈으로 추론한다"면서 "사심 가득한 김 위원장이 미통당에 간 이유가 이런 속셈 말고 뭐가 있겠는가"라고 강조했다.

따라서 "나는 김종인은 스스로 '김종인 대망론'을 키우고 있다"며 김 위원장을 비판하는 것으로 김 위원장은 물론 통합당 전체를 흔들었다.


buckba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