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동북아

"우한폐렴 치사율, '사상 최악' 스페인독감과 비슷"

英전문가 "약 2%로 추정…감염자 50명당 1명꼴로 사망"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2020-01-23 17:01 송고
<자료 사진> © AFP=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에 따른 '우한(武漢)폐렴' 치사율이 사상최악의 전염병으로 기록된 스페인독감과 비슷하다는 전문가 분석이 나왔다.

23일(현지시간) 야후뉴스 등에 따르면 영국 임페리얼칼리지런던의 닐 퍼거슨 교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와 사망자 수를 비교, "이번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치사율은 스페인 독감과 비슷한 2%"라고 말했다.

전날까지 중국 당국이 공식 확인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진 환자는 440명, 사망자는 17명이다. 단순 계산으로 치사율이 3%를 훌쩍 넘지만, 여기에 다른 병원 진료 자료까지 종합하면 치사율이 2% 수준, 즉 감염자 50명당 1명꼴로 사망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는 게 퍼거슨 교수의 설명이다.

일반 독감이 합병증 때문에 환자 1000명당 1명꼴, 즉 0.1% 수준의 치사율을 보이는 것과 비교할 때 이는 매우 높은 수치다.

1918년에 대유행한 스페인 독감은 역사상 가장 치명적인 전염병으로 전 세계에서 약 5억명이 감염돼 2000만~5000만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일부 연구가들은 최대 1억명이 당시 독감으로 사망했을 것으로 보기도 한다. 스페인 독감의 치사율은 나라마다 달랐지만 평균 2% 수준이었다고 한다.

코로나바이러스는 일반적인 감기는 물론,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사스·SARS)처럼 더 심각한 질병을 일으키는 바이러스의 총칭이다.

우한폐렴을 일으키는 신종 바이러스는 동물에서 유래돼 사람에게로 전파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퍼커슨 교수는 "신종 바이러스는 (사람에겐) 면역이 없기 때문에 훨씬 빨리 퍼진다"고 설명했다.

미국 폐 협회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우한폐렴 환자들은 호흡기 감염으로 폐포에 염증이 생겨 고름 등이 차고, 이 때문에 혈류에서 산소가 감소해 결국 산소부족으로 질식사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현재로선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특별한 치료법이 없다"고 밝혔다.


ungaunga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