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경찰청 '치안빅데이터정책과' 신설…AI 기반 범죄예측모델 개발

'벤처형' 2년 한시조직…과장은 외부 수혈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2019-07-30 06:00 송고
© News1 윤혜진 기자

경찰청이 인공지능(AI)을 활용해 '한국형 범죄예측모델'을 개발하는 치안 관련 빅데이터 총괄 부서를 신설한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위원회는 연내에 '치안빅데이터정책과'를 신설하는 내용을 담은 소속기관 직제시행규칙 일부개정령안을 의결했다.

치안빅데이터정책과는 벤처형 조직으로 2년 간 한시 운영된다. 업무를 총괄하는 과장은 경찰공무원이 아닌 외부에서 수혈하기로 했다. 또 인력규모는 기존 경찰청 10명 안팎으로 1개 과(課) 수준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치안빅데이터정책과 설치는 행정안전부가 주최한 '벤처형 조직 아이디어' 경진대회에서 경찰청의 아이디어가 우수작으로 뽑혔기 때문이다.

경찰청은 '인공지능 기반 치안 알파고, 한국형 범죄예측시스템 개발'을 벤처형 아이디어로 제출한 바 있다.

치안빅데이터정책과는 벤처형 조직인 만큼 △우수인력 배치·선발권 △성과 우대 △자율적 성과보고 △유연한 복무 등 근무여건 면에서 다양한 인센티브가 주어진다. 2년 후 추진 성과가 뛰어났다고 평가되면 상설조직으로 남게 된다.

다만 인건비는 별도 지원 없이 각 부처 총액인건비 안에서 자체 조달해야 한다. 

경찰 관계자는 "인공지능(AI)을 활용해 한국 실정에 맞는 범죄예측모델을 개발해 국민 안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ms@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