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중기ㆍ창업

'제2의 직방' 꿈꾸는 젊은 CEO 402명…청년창업사관학교 8기 졸업

2011년 개교후 매출 1.8조, 5600명 신규일자리 창출

(서울=뉴스1) 심언기 기자 | 2019-02-21 12:00 송고 | 2019-02-21 15:37 최종수정
'그럼에도' 김대익 대표© 뉴스1

청년창업사관학교가 올해 402명의 청년 CEO를 배출한다.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상과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사장상 등을 수상하는 8기 졸업생들의 16개 혁신제품도 선보인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오는 22일 경기 안산 청년창업사관학교에서 졸업식을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올해 졸업생은 402명이며 총 2390명의 청년 CEO가 거쳐갔다.

2011년 개교한 청년창업사관학교는 출신기업 매출이 1조8000억원을 넘겼고, 5600여명의 신규일자리 창출을 거둔 것으로 추산된다. 직방(1기), 토스(2기) 등이 청년창업사관학교 출신으로 창업에 성공한 대표적 사례다.

이날 졸업식에는 지난 1년간 창업교육, 전문가 코칭, 시제품개발지원 등을 통해 사업화에 성공한 16개 혁신제품이 전시된다. ㈜그럼에도(대표 김대익)는 ‘MCN기반 마케팅 자동화 서비스 제품 개발’로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상을 수상하고, ㈜아키드로우(대표 이주성) 디바이스를 활용한 3D 공간 스캐너 개발로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사장상을 수상한다.

김학도 중기부 차관은 “벤처창업대전을 글로벌 행사로 격상한 ‘스타트업 위크(가칭)를 미국 CES나 핀란드 슬러쉬에 버금가는 국제적 행사로 가다듬어 개최해, 사관학교 입교생을 포함한 모든 창업자가 글로벌 투자를 맘껏 받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상직 중진공 이사장은 “혁신기술을 보유한 많은 청년창업가들이 청년창업사관학교를 통해 중견기업 그리고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청년창업 생태계 조성에 앞장설 것” 이라고 덧붙였다.

졸업식 2부 행사에서는 권대수 창업진흥정책관과 TIPS 및 사관학교 졸업기업, 성공창업기업인 등이 창업 성장과정의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는 토크콘서트가 진행된다.

선배 창업 성공기업으로 현대차와 개방형 혁신을 통해 증강현실 매뉴얼 플랫폼 개발에 성공한 맥스트 박재완 대표, 반도체와 LCD 부품의 코팅소재 국내 최초 국산화에 성공한 그린리소스 이종수 대표 등이 출연한다.

중기부는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성공기업들의 성장과정과 고충을 들어보고, 정책성과 및 개선방향을 찾기 위한 다양한 분야의 릴레이 토크 콘서트를 개최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중기부와 중진공은 올해 창업사관학교 개교 이후 최대 규모인 1000명의 제 9기생을 지난 20일까지 전국 17개 창업사관학교에서 동시에 모집한 바 있다.


eon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