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손혜원 "신재민 글 삭제? 강단없는 사람이기에 거론 필요없어"

"순수한 공익제보자라고 보기에 문제 많아 글 게시"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 | 2019-01-04 09:27 송고 | 2019-01-04 10:52 최종수정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 News1 임세영 기자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4일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에 관해 쓴 본인의 페이스북 글이 논란이 일자 해명에 나섰다.

손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신재민씨 관련 글을 올린 이유는 순수한 공익제보자(라)고 보기에는 문제가 많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며 "신씨 글을 내린 이유는 본인이 한 행동을 책임질 만한 강단이 없는 사람이라 더 이상 거론할 필요를 느끼지 않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앞서 손 의원은 2일 '신재민을 분석합니다'라는 글을 통해 "신재민은 2004년에 입학, 2014년에 공무원이 됐다. 고시공부 기간은 약간 긴 편이죠"라며 "나쁜 머리를 쓰며 위인인 척 위장했다. 순진한 표정을 만들어내며 청산유수로 떠드는 솜씨가 가증스럽기 짝이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그는 신 전 사무관의 폭로에 대해 "단시간에 가장 큰돈을 벌 수 있는 방법을 택한 것"이라며 "막다른 골목에 이른 도박꾼이 모든 것을 건 베팅 장면이 떠오른다"고 말했다.

그는 "무슨 죄를 지어서 4개월이나 잠적했나. 불발탄을 든 사기꾼에게 더 망신당해선 안된다"고도 지적했다.

하지만 손 의원은 3일 오전 신 전 사무관이 유서를 남기고 잠적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해당 글을 삭제했다.


freshness410@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