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부산ㆍ경남

말다툼하다 외국인 부인 살해한 뒤 자해한 50대

(양산=뉴스1) 강대한 기자 | 2018-12-11 09:49 송고
© News1 DB

부부싸움을 하다가 홧김에 흉기를 휘둘러 외국인 부인을 살해한 50대 남편이 경찰에 자수했다.

경남 양산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씨(59)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A씨는 지난 9일 오후 10~11시 양산시내 자신의 집에서 필리핀 국적의 부인 B씨(38)와 말다툼을 벌이다가 흉기로 목 등을 10여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범행 직후 112에 전화해 “내가 사람을 죽였다”며 자수했다. 또 자신의 팔목 등 여러 군데에 자해를 해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의 상태가 호전되는대로 정확한 범행동기와 경위 등을 파악할 예정이다.


rok1813@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