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철도노조 "파업 보복 안 멈추면 재파업 돌입한다"

코레일 "경영 상황 변화에 따른 조치일 뿐"

(서울=뉴스1) 박동해 기자 | 2016-12-19 13:06 송고
자료사진/ 뉴스1 DB
지난 9일까지 성과연봉제 철회를 주장하며 74일간 파업을 진행했던 철도노조가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파업에 참여한 노조원들에게 보복 조치를 했다며 재파업을 예고했다.

전국철도노동조합(철도노조)은 19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역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레일은 파업 보복행위 즉각 중단하고 '노사관계 정상화 합의'를 이행하라"며 이같이 밝혔다.

철도노조는 "코레일이 파업 당시 폐쇄한 작업장을 원상회복하지 않아 전동열차를 정비하는 노조 조합원 35명이 업무에 복귀 하지 못하고 있다"며 "심지어 코레일이 이들을 다른 사업장으로 전출시키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노조는 "코레일이 파업 기간 단체협상을 어기고 업무 외주화를 확대화하더니 파업 후 인사발령 원칙조차 무시한 채 부당한 인사조치를 자행하고 있다"며 "정당한 쟁의를 이유로 불이익을 주는 행위는 명백한 단체협상 위반"이라고 밝혔다.

철도노조 관계자는 "오는 20일부터 재파업을 위한 '필수유지인원' 명단 작성이 들어갈 것"이라며 "회사가 노조파업의 보복 조치를 중단하지 않으면 재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코레일 관계자는 "파업에 대한 보복조치는 전혀 아니다"라며 "앞서 파업이 언제까지 진행될지 못하는 상황에서 열차 운영에 꼭 필요한 정비를 다른 차량기지에서 진행해 해당 차량기지에 업무량이 줄어든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해당 직원들의 전출 등은 아직 결정된 것은 아니고 노사 간에 합의 중"이라며 "새로운 노선이 개통되는 등 경영환경이 변화하고 있는데 기존의 작업환경을 고수할 수만은 없다"고 덧붙였다.


potgus@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