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민주 정책대의원 논란, 김두관측 단체 대의원 추가배정해 봉합

'백만민란', '내가꿈꾸는나라' 등 친노 단체 대의원 수는 줄여…6·9 전대에서 투표권 행사

(서울=뉴스1) 진성훈 기자 | 2012-05-29 01:37 송고
27일 제주시 중소기업지원센터에서 열린 민주통합당 제주특별자치도당 임시대의원대회 및 당대표-최고위원 선출대회를 마친 후 문용식(왼쪽부터), 이종걸, 강기정, 조정식 당대표 후보, 문병호 중앙당선거관리위원장 대행, 김우남 신임 도당위원장, 추미애 김한길, 우상호, 이해찬 당대표 후보,김재윤 의원이 손을 들어 인사를 하고 있다. 제주 경선에서는 김한길 후보가 1위를 차지했다. 2012.5.27/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민주통합당은 29일 당대표 경선에서 투표권을 갖는 정책대의원 추가 선정과 관련, 당초 결정에서 배제됐던 4개 시민사회단체에도 정책대의원을 배정키로 결정했다.


민주당 임시전당대회 준비위원회는 이날 전대준비위 회의를 갖고 앞서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재논의를 요구한 정책대의원 배정을 수정 의결했다고 한 참석자가 전했다.


이에 따르면 정책대의원은 한국노총 2000명, 민주노총 200명 등 노동부문 추천으로 2200명을 구성키로 했다. 당초 전대준비위 결정과 비교하면 민주노총 몫 100명이 줄었다.


이어 민주당과 정책연대를 맺은 7개 시민사회단체 중 이미 참여를 고사한 시민주권을 제외한 6개 단체에 모두 정책대의원을 배정키로 했다.


구체적으로 △국민의 명령 백만민란 150명 △내가 꿈꾸는 나라 50명 △자치분권연구소 50명 △복지국가진보정치연대 50명 △민주통합시민행동 50명 △진보대통합시민회의 50명 등이다.


앞서 전대준비위는 6개 단체 중 친노 색채가 강한 백만민란과 내가 꿈꾸는 나라에만 각각 200명, 100명의 정책대의원을 배정키로 해 일부 당권주자들이 반발하는 등 공정성 논란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새로 정책대의원을 배정받은 단체 중 자치분권연구소는 유력 대선주자인 김두관 경남지사의 싱크탱크 역할을 하고 있는 단체다.


복지국가진보정치연대는 박용진 당 대변인 등 진보신당 출신 인사들이 만든 단체다.


민주통합시민행동은 재야 원로들과 4대 종단 등이 참여해 2009년 8월 발족한 단체이며, 진보대통합시민회의는 이학영 19대 총선 당선자(경기 군포) 등 재야 운동가 출신들이 모인 진보진영 네트워크다.


당 관계자는 "당초 정책대의원이 배정됐던 두 개 단체에서 각각 50명씩을, 민주노총 몫에서 100을 빼 나머지 4개 단체에 50명씩을 추가 배정해 총 규모는 2600명으로 유지했다"며 "회의에서는 이견 없이 합의 통과됐다"고 말했다.


정책대의원 재논의를 요구했던 비대위는 재논의 결과를 그대로 받아들이기로 한 바 있어 이번 당대표 경선에서 일반 대의원과 마찬가지로 1인 2표 투표권을 행사할 정책대의원은 이대로 확정될 전망이다.




tru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