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술자리서 어깨동무하고 업혔다…쌈디 지인 정체에 누리꾼 '싸늘'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3-02-03 12:01 송고
왼쪽부터 순서대로 황인수, 쌈디, 성명준. (성명준 인스타그램 갈무리)

래퍼 쌈디(사이먼도미닉·정기석)가 사기 및 협박 혐의로 실형을 산 유명 유튜버와 어울리는 모습이 포착되자 누리꾼들이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유튜버 성명준은 지난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수컷 모임. 남자들끼리 정말 즐거웠던 밤"이라는 코멘트와 함께 사진 여러 장을 올렸다.

이 사진에서 성명준은 지인들과 술자리를 즐기며 환하게 웃고 있었다. 눈에 띄는 점은 그와 어깨동무하고 있던 쌈디였다.

성명준은 "술은 나 자신이 약해질까 봐 절대 마시지 않지만, 어제는 정말 좋은 날이기에 형님이 주시는 살루트 38년산 한 잔 마시고 노래 부르는데 쌈디 형님이 방송국 스타일로 찍어주셨다"고 쌈디와의 친분을 과시했다.

또 성명준은 쌈디를 등에 업은 채 치아를 드러내고 웃었다. 쌈디 역시 그를 꽉 끌어안고 미소를 짓고 있었다.

이외에도 라이브 클럽에서 쌈디는 성명준을 백허그한 뒤 한 손으로 브이자를 그리고 함께 몸을 흔들었다.

이 자리에는 로드FC 황인수 선수도 있었다. 황인수 역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같은 사진을 올리고 "좋은 형님들과 즐거운 시간"이라고 자랑했다.

(성명준 인스타그램 갈무리)

이를 본 누리꾼들은 쌈디를 향해 곱지 않은 시선을 보냈다. 쌈디가 어울린 지인인 성명준은 과거 교도소에서 3년간 수감생활을 한 전직 조직 폭력배 출신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앞서 성명준은 지난 2017년 3월 가게를 양도하는 과정에서 빚어진 권리금 다툼으로 1심에서 징역 1년 3개월을 선고받고 법정구속 됐다.

성명준은 출소 후에도 감옥에서 먹던 음식을 소재로 인터넷 방송을 진행하거나 피해자를 조롱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또 자신이 폭행한 피해자가 식물인간이 됐다고 자랑하듯 말했다가 비난이 거세지자 "방송하기 전이라 미흡해 조회수를 과장한 이야기다. 식물인간 만든 적 없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누리꾼들은 "뭐 하러 저런 애 만나서 시간 낭비할까. 더 좋은 사람, 더 재밌는 사람 많을 텐데", "진짜 깬다", "왜 저런 친분을", "정 떨어진다", "사람 가려 만날 줄 모르냐", "역시 끼리끼리라고", "이건 무슨 말을 해도 쉴드 불가", "만나는 주변 사람들만 봐도 그 사람을 알 수 있다고 하죠", "쌈디야 사람 봐가면서 만나라" 등 댓글을 남겼다.

일각에서는 "쌈디는 친구도 자유롭게 못 만나냐. 쌈디가 전과자도 아니고 친구가 전과자인데 욕을 먹어야 하냐", "친구로 지내는 건 뭐라고 하지 말자", "오지랖 부리지 말자" 등 쌈디를 감쌌다.


sby@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