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축구

[월드컵] 호날두 빠지니 외려 공격력 폭발…계륵으로 전락한 슈퍼스타

호날두 선발 제외한 스위스전서 6-1 대승
3골 1도움으로 맹활약 중인 메시와 대조적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2022-12-07 10:04 송고 | 2022-12-07 10:18 최종수정
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 전반, 포르투갈의 크리스티안 호날두가 골키퍼 선방에 슛이 막히자 아쉬워하고 있다. 2022.12.3/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카타르 월드컵에서 부진에 빠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무적)가 결국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됐다. 공교롭게도 호날두가 빠진 경기에서 포르투갈의 공격력이 폭발했다.

포르투갈은 7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의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스위스와의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해트트릭을 달성한 곤살로 하무스의 활약을 앞세워 6-1로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포르투갈은 4위를 기록했던 지난 2006년 독일 월드컵 이후 16년 만에 8강 무대를 밟았다.

이날 포르투갈은 브루노 페르난데스, 베르나르두 실바, 후벵 디아스, 주앙 펠릭스 등 한국과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 제외했던 주전들을 대거 기용했다. 그러나 호날두는 선발 명단에 없었다.

호날두는 대회 개막 전 몸담았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갈등을 빚었고 조별리그 도중 계약이 해지되며 무적 신분이 됐다.

심리적 영향을 받은 탓인지 호날두는 조별리그 3경기 내내 선발 출전했음에도 불구하고 가나전 페널티킥 득점 외에 이렇다 할 활약이 없었다. 심지어 한국과의 최종전에서는 코너킥 수비 도중 잘못된 판단으로 김영권의 동점골에 간접적으로 기여하기도 했다.

부진이 길어지자 포르투갈 축구팬 70%가 "호날두를 월드컵 선발에서 빼야 한다"고 응답한 설문 결과가 외신을 통해 나오기도 했다.

월드컵 통산 8골을 기록 중인 호날두는 1골만 추가하면 '전설' 에우제비우와 더불어 포르투갈 선수 월드컵 개인 최다골 타이를 이룰 수 있었지만 결국 페르난두 산토스 감독은 16강전에서 호날두를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했다.

호날두가 메이저 대회에서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한 것은 지난 2008년 유럽축구연맹(UEFA)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스위스와의 조별리그 3차전 이후 31경기 만이었다.

포르투갈 곤살루 하무스가 6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루사일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스위스와의 경기에서 골을 넣고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이날 하무스는 대회 첫 해트트릭을 기록했으며 포르투갈은 6-1로 승리했다. © AFP=뉴스1

이날 포르투갈은 호날두의 공백을 전혀 느낄 수 없었다. 호날두 대신 기회를 잡은 신예 공격수 하무스가 전반 17분 선제골을 뽑은 데 이어 후반 2골을 추가하며 해트트릭의 맹활약을 펼친 까닭이다.

벤치에서 경기를 지켜보던 호날두는 대체자의 득점에 간간이 미소를 지어 보이기도 했지만 속마음은 편할 리 없었다.

호날두는 팀이 5-1로 앞선 후반 28분 그라운드를 밟았으나 눈에 띄는 활약을 보이지 못해 더 초라해졌다. 

호날두는 경기 후 유럽 축구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닷컴'으로부터 평점 6.1점을 받았다. 6-1로 이긴 팀의 선수치고는 상당히 낮은 점수다. 반면 해트트트릭을 달성한 하무스는 10점 만점을 받았다.

포르투갈은 오는 11일 0시 스페인을 승부차기 끝에 따돌린 모로코와 8강에서 맞대결을 한다.

지금의 분위기라면 호날두는 8강전 때도 선발에서 제외될 가능성이 크다. 점점 기량이 노쇠화되고 있는 데다가 하무스라는 신성이 태어난 상황이라 감독으로서도 굳이 호날두를 고집할 필요가 없다.

'한때' 슈퍼스타였던 호날두는 선수로서 마지막이 될 가능성 큰 이번 월드컵을 통해 반등을 꾀하려 했지만 여러모로 꼬이고 있는 모습이다.

자신의 라이벌인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가 이번 대회에서 3골1도움으로 건재함을 알리고 있는 것과 대조적이다.


eggod6112@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