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월드컵] 경험한 적 없는 스타디움 974, 첫 야간 경기…변수가 생겼다

한국, 조별리그 3경기 모두 같은 스타디움에서
브라질은 스타디움 974에서 스위스와 조별리그

(도하(카타르)=뉴스1) 안영준 기자 | 2022-12-04 09:00 송고 | 2022-12-04 11:03 최종수정
974 스타디움 야경 © AFP=뉴스1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브라질전을 통해 이번 대회 첫 야간 경기를 치른다. 아울러 '홈구장'처럼 익숙했던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을 떠나 에어컨이 없는 스타디움 974로 이동한다. 브라질의 막강한 전력만큼이나 놓쳐선 안 될 변수다.

한국은 6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브라질을 상대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을 펼친다.

조별리그 3차전서 강호 포르투갈에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고 16강에 오른 한국은 자신감과 기세가 하늘을 찌른다.

하지만 FIFA 랭킹 1위이자 '영원한 우승 후보'인 브라질은 분명 벅찬 상대다. 한국은 가진 모든 것을 쏟아 다시 기적에 도전한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의 강력한 우승 후보인 브라질이 첫 경기에서 히샬리송의 멀티골을 앞세워 승리를 챙겼다. 브라질은 25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의 루사일 아이코닉 스타디움에서 열린 G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세르비아를 2-0으로 제압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이유진 기자

아울러 브라질전에선 외부 환경 변화에도 주목해야 한다.

지난 조별리그 동안 한국은 에듀케이션 스타디움에서 3경기를 모두 치렀다. 잔디는 물론 경기장 안팎 환경에 대한 적응이 따로 필요 없었다.

숙소에서 경기장까지 이동거리도 23㎞에 불과, 매 경기 같은 길을 지나 안방처럼 편하게 오갔다. 개최국 카타르도 누리지 못했던 최고의 특혜였다.

하지만 16강전은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다. 도하에 위치한 이 경기장은 세계 무역 중심에 있던 카타르 산업 유산을 기리기 위해 컨테이너 974개를 활용해 지어진 특이한 경기장이다. 974개의 컨테이너는 카타르의 국제전화 식별번호를 의미한다.

974 스타디움 내부 © AFP=뉴스1

친환경 월드컵의 상징이기도 한 이 경기장은 대회가 종료된 후 컨테이너를 포함한 기반 시설이 모두 철거된다.

따라서 다른 7개 경기장과 달리 에어컨이 없다. 인접한 바다에서 불어오는 습도 높은 해풍이 쾌적한 에어컨 바람을 대신한다.

때문에 이 경기장에 배정된 경기는 모두 뜨거운 태양이 있는 낮을 피해 현지 시간으로 밤 10시에 킥오프한다.

이전까지 한국은 오후 4시에 두 경기, 오후 6시에 한 경기를 각각 치렀다. 

이번 대회 처음으로 에어컨이 없는 경기장에서, 야간에 킥오프하는 경기를 하는 셈이다.  

브라질은 28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펼쳐진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G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스위스를 1-0으로 제압한 가운데 리우데자네이루 코파카바나 비치에서 축구팬들이 포효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최종일 기자

또한 스타디움 974 컨테이너를 포함해 철제 구조물로 이뤄져 있어 경기장을 찾는 팬들이 발을 굴러 응원 박자를 맞추는 독특한 응원 문화가 자리 잡았다. 프로축구 K리그1 대구FC의 홈구장 DGB대구은행파크와 비슷하다.

'축구에 살고 축구에 죽는' 열성 가득한 브라질 팬들이 이 경기에 다수 입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한국은 많은 브라질 팬들과 이들이 발을 구르며 내는 '쿵쿵' 소리와도 싸워야 한다. 

브라질은 스위스와의 G조 조별리그 2차전을 통해 스타디움 974 적응을 마친 상태다. 당시 많은 브라질 팬들이 이 경기장을 찾아 압도적 응원을 펼쳤던 바 있다.

반면 한국의 경우 빡빡한 스케줄로 인해 이 경기장에 대한 답사를 별도로 진행하지 못하는 것도 악재다. 대표팀은 경기를 하루 앞두고 현지시간으로 오전에 팀 훈련을 소화한 뒤 오후에는 메인미디어센터(MMC)에서 브라질전 공식 기자회견을 갖는다.

대한축구협회는 "스타디움 974에 대한 답사는 (선수단의) 휴식이 낫다는 판단으로 별도로 진행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스타디움 974의 수용 인원은 4만4089명이다. 태극전사들이 조별리그 경기를 치렀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4만4667명)과 비슷하다.

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에서 2대1 역전승을 거둔 대한민국 손흥민 등 축구대표팀이 16강이 확정되자 환호하고 있다.2022.12.3/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tre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