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벤투, 퇴장당하면서도 매너 지켰다…가나 스태프와 '따뜻 포옹'[영상]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2-11-29 10:44 송고
파울루 벤투 감독. (SBS 갈무리)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가나전 경기 종료 직전 얻은 코너킥 기회를 뺏은 심판에 강하게 항의, 분노에 차올랐지만 끝까지 스포츠맨십을 발휘한 모습이 포착됐다.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 에듀케이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파울루 벤투 감독이 격분했다.

당시 한국팀은 추가시간 10분이 다 끝나갈 때 오른쪽 측면에서 코너킥 기회를 잡았다. 한국이 공세를 펼칠 시간이 있어 보였지만, 앤서니 테일러 주심은 이 코너킥을 무시하고 그대로 경기를 종료했다.

그러자 벤치에 있던 벤투 감독이 크게 분노해 그라운드 가운데까지 달려와 테일러 심판에게 항의했다.

테일러 심판은 판정을 번복하지 않고 벤투 감독에게 레드카드를 준 뒤 퇴장을 명령했다. 벤투 감독은 끝까지 항의하다가 분을 못 이기고 그대로 자리를 떴다.

그러나 이후 벤투 감독은 기분이 태도가 되지 않는 모습을 보여줬다.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마지막 코너킥 상황에 종료 휘슬을 분 앤서니 테일러 주심에게 벤투 감독이 강력히 항의하자 레드카드를 꺼내고 있다. © News1 

필드를 빠져나가려던 중 가나 스태프들을 마주친 그는 재빨리 몸을 돌려 악수를 건네고 가볍게 포옹한 것.

또 뒤를 돌아 우리나라 스태프들에게 가던 벤투 감독은 인사를 건네는 가나 스태프도 놓치지 않고 악수와 함께 따뜻한 표정으로 안아줬다.

이 모습은 '심판한테 화났지만 가나에 인사하고 나가는 벤투'라는 제목으로 국내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졌다.

누리꾼들은 "항의하는 모습 멋진데 매너도 있어서 더 멋지다", "감정 앞서면 눈에 뵈는 게 없을 텐데 저렇게 깍듯하게 대하기 쉽지 않다", "화난 상황에서 저게 되냐. 멋있다", "기분 나빠서 그냥 다 무시하고 나가버릴 수도 있었을 텐데", "심판은 양아치고 감독은 젠틀맨이었다", "이게 바로 스포츠맨십", "나였으면 있지도 않은 테일러 심판 머리채 잡는다" 등 벤투 감독의 태도를 칭찬했다.

특히 한 누리꾼은 "선수들, 팬들 모두 부조리함을 느끼고 있는 상황에서 가장 높은 위치에 있는 감독이 나서서 얘기하는 게 너무 멋있다"며 "저렇게 항의하면 카드 받을 거 알고 있었을 거고, 이미 옐로카드 받은 상황에서 앞뒤 안 가리고 모두를 위해 목소리 내주셔서 멋있었다"고 했다.

파울루 벤투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가나와의 경기에서 심판 판정에 항의하고 있다.  © News1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