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오늘의 월드컵] 우루과이전 잘 싸운 벤투호, 회복 집중…잉글랜드 2연승 도전

1차전서 0-0 무승부, 회복 훈련 예정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022-11-25 06:00 송고 | 2022-11-25 06:20 최종수정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를 0대 0 무승부로 마친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2022.11.25/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차전에서 우루과이를 상대로 선전한 한국 축구대표팀이 2차전을 위한 회복 훈련에 돌입한다. 좋은 경기 속에서도 승리하지 못한 아쉬움은 빨리 털어내고 이제는 가나와의 두 번째 경기 준비에 들어간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지난 24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별리그 H조 우루과이와의 1차전에서 대등한 경기 끝에 0-0으로 비겼다. 첫날 부지런히 공수를 오가며 모든 것을 불 태운 한국은 회복에 나선다.

'축구 종주국' 잉글랜드는 미국을 상대한다. 대회 첫 경기에서 이란을 상대로 6골을 몰아치는 등 막강한 공격력을 자랑한 잉글랜드는 대회 2연승과 함께 일찌감치 조별리그 통과 확정을 노린다.

손흥민이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벤탄쿠르와 대화하고 있다. 2022.11.25/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 우루과이 쩔쩔 매게 한 벤투호, 가나전 위한 회복 훈련 돌입

우루과이와의 1차전에서 0-0으로 비긴 한국은 25일 오후 10시30분 카타르 도하의 알 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훈련을 진행한다.

한국은 가장 많은 부담이 될 수 있었던 첫 경기에서 강호 우루과이를 상대로 90분 동안 강하게 압박하고 빠른 공수 전환을 펼치며 남은 2경기에 대한 가능성을 보였다.

벤투호가 우루과이전과 같은 경기력을 이어가기 위해서는 확실한 회복이 필요하다. 이에 대표팀은 체력을 끌어 올리기 위한 회복 훈련을 진행한다.

이날 대표팀은 훈련을 전체 공개 한다. 한국은 지난 14일 카타르에 입성한 뒤 첫날 회복 훈련을 할 때만 전체 공개를 한 바 있다. 이후에는 전술 훈련을 위해 초반 15분을 제외하고는 철저하게 비공개로 담금질에 나섰다.

대표팀은 우루과이전에 출전한 선수들과 출전하지 않은 선수들을 나눠 다른 훈련 스케줄을 진행할 예정이다. 경기에 나선 선수들은 대부분 러닝과 사이클 등 가벼운 운동을 하고, 뛰지 못했던 선수들은 공을 갖고 하는 스케줄을 소화할 것으로 보인다.

후반에 교체로 투입된 이강인(마요르카), 조규성(전북), 손준호(산둥) 등은 몸 상태를 체크한 뒤 참가할 훈련 그룹이 결정된다.

이날 훈련 전에는 우루과이전에 출전하지 못한 송민규(전북)와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의 기자회견이 예정돼 있다. 

잉글랜드 축구 대표팀. © AFP=뉴스1

◇ 56년 만에 정상에 도전하는 잉글랜드, 2연승 도전

잉글랜드는 26일 오전 4시 알코르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미국과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두 팀은 1차전에서 상반된 결과를 냈다.

지난 대회 준결승 진출팀 잉글랜드는 이란을 상대로 6골을 몰아치며 6-2 완승을 거뒀다. 잉글랜드는 미국을 상대로 2연승을 노린다.

잉글랜드는 대회 첫 경기에서부터 강력한 공격력을 자랑했다. 부카요 사카(아스널)가 2골을 넣었고, 해리 케인(토트넘)은 2개의 도움을 올리며 팀 승리에 공을 세웠다.

더불어 만 19세의 신성 주드 벨링엄(도르트문트)은 월드컵이라는 큰 대회에서 전혀 주눅들지 않고 자신의 기량을 십분 발휘하고 있다. 그는 이란을 상대로 골까지 넣으면서 잉글랜드 축구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미국은 잉글랜드와 상반된 분위기다. 웨일스와의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선제골을 넣으며 앞서갔던 미국은 경기 막판 가레스 베일(LA FC)에게 페널티킥 동점골을 내줘 승리를 챙기는데 실패했다.

미국은 잉글랜드전에서 패하면 16강 진출 여부가 불투명해지기 때문에 최소 무승부 이상을 거두기 위해 전력을 다해야 한다.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dyk060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