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청담동 술자리' 결국 거짓말…女 첼리스트, 경찰에 "전 남친 속이려"

소환 불응하던 첼리스트, 논란 확산에 결국 경찰 출석
경찰 "사실규명 단계…유포 경위, 원론적으로 수사할 것"

(서울=뉴스1) 김정현 기자 | 2022-11-24 09:30 송고 | 2022-11-24 12:06 최종수정
서울 서초경찰서 © News1 이비슬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참석했다는 소위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제보자에게 언급한 것으로 알려진 첼리스트가 경찰 조사에서 "거짓말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전날(23일) 오후 여성 첼리스트 A씨를 불러 약 3시간가량 조사를 진행했다. A씨는 그간 경찰 소환에 불응해 왔으나 논란이 확산하고 경찰 수사가 진행되자 결국 이날 출석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전 남자친구를 속이려고 거짓말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와 제보자이며 전 남자친구인 B씨의 휴대전화 포렌식 등을 통해 A씨가 자정이 넘은 시간에 해당 술집에 있지도 않았던 사실도 확인했다.

청담동 술자리 의혹은 지난 7월19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술집에서 윤 대통령과 한 장관이 김앤장 변호사 30여명, 이세창 전 자유총연맹 총재 권한대행 등과 새벽까지 술을 마셨다는 주장이다.

A씨는 전 남자친구인 B씨에게 술자리에 참석해 이들을 목격했다고 말했고, B씨가 이를 온라인 매체 더탐사 측에 제보했다.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달 2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A씨와 B씨의 대화 녹음 파일을 공개하기도 했다.

경찰은 김 의원의 녹음파일 입수 경로에 대해 들여다볼 것으로 예상된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경찰 수사는 사실관계 규명의 단계"라며 "A씨 진술의 사실관계를 비롯해 유포 경위 등에 대해 원론적으로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Kri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