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광주ㆍ전남

'외국인 입맛도 사로잡아' 남도음식큰잔치로 전남음식 세계화 가능성 확인

국내외 관람객 17만여명 방문

(무안=뉴스1) 전원 기자 | 2022-10-10 10:15 송고
8일 오후 여수세계박람회장 디지털갤러리에서 남도의 맛! 세계를 잇다!를 주제로 열린 제28회 남도음식문화큰잔치에서 관광객들이 음식 전시관을 둘러보고 있다.(전남도 제공) 2022.10.8/뉴스1 © News1

남도음식문화큰잔치가 17만여명의 국내외 관광객을 끌어모으면서 9일 폐막, 케이(K)푸드의 원류 전남 음식의 세계화 가능성 확인했다.

10일 전남도에 따르면 최근 3일간 여수세계박람회장에서 '남도의 맛, 세계를 잇다!'라는 주제로 열린 제28회 남도음식문화큰잔치에서 전남의 으뜸가는 음식과 전통문화가 펼쳐졌다.

코로나19로 지친 관람객에게 힐링축제이자 전남 음식 세계화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

축제장 곳곳에 외국인이 눈에 띄었고, 국제행사 도약을 위한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였다. 특히 남도 전통주와 지역 특화빵, 세계 주요 국가 대표음식 시식이 관람객의 큰 호응을 얻었다.

그리스, 루마니아 등 4개국 주한대사 초청, 180명의 외국인 문화체험단 방문, 남도음식 세계화 국제학술대회, 세계음식 및 수출상품을 선보인 국제관이 관광객의 발길을 붙잡았다.

여기에 요리연구가 이혜정의 힐링 토크콘서트, 김연자, 노브레인 등 유명가수 낭만콘서트, 전남도립국악단의 국악공연, 전남 사투리 경연대회, 추억의 사진전, 해상 불꽃쇼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지역민과 관광객에게 힐링의 시간을 선물했다.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도 많은 관광객을 불러모았다. 남도음식명인과 시군 대표음식을 직접 맛볼 수 있는 전시관, 명인과 함께하는 요리교실, 바비큐 체험, 새끼꼬기 등 전통문화체험과 증강현실 사진관, 관람객 현장 퀴즈쇼는 관람객에게 큰 즐거움과 추억을 선사했다.

김병성 도 식품의약과장은 "관람객에게 남도의 맛과 멋, 힐링을 선물하고자 노력했다"며 "올해 축제 성과를 토대로 남도음식의 세계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junwo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