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배구

GS칼텍스, 현대건설 잡고 KOVO컵 결승 선착…2년만에 우승 도전

세트스코어 3-1 승리…문지윤 22점·유서연 18점 활약
흥국생명-도로공사 승자와 20일 격돌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2022-08-19 17:40 송고
GS 칼텍스 문지윤. (한국배구연맹 제공)

여자 프로배구 GS칼텍스가 디펜딩 챔피언 현대건설을 꺾고 2022 순천·도드람 프로배구대회(KOVO컵) 결승에 선착했다.

GS칼텍스는 19일 전남 순천팔마체육관에서 열린 현대건설과의 준결승전에서 세트스코어 3-1(25-14 25-20 21-25 27-15)로 승리했다.

GS칼텍스는 아포짓 스파이커 문지윤이 양팀 최다 22점을 몰아치며 승리의 주역이 됐다. 아웃사이드 히터 유서연도 서브득점 4점을 포함해 18점으로 뒤를 받쳤고, 권민지도 17점으로 몫을 했다. 

KOVO컵에서 2020년 우승, 2021년 준우승을 차지했던 GS칼텍스는 3년 연속 결승에 오르게 됐다. 특히 지난해 결승에서 패했던 현대건설에 설욕하며 2020년 이후 2년만에 통산 5번째 우승에 도전하게 됐다.

GS칼텍스는 이날 오후 7시 시작되는 흥국생명-도로공사 승자와 20일 오후 1시30분 결승전에서 격돌한다.

지난해 KOVO컵과 정규시즌을 모두 제패했던 현대건설은 이날 잦은 범실이 나오는 등 부진한 경기력을 보이면서 패배, 2연패 꿈을 접었다. 노장 황연주가 19점, 신예 정시영이 12점으로 분전했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GS칼텍스는 1세트를 간단히 따냈다. 유서연과 문지윤이 공격을 이끈 가운데 상대 범실이 속출하면서 점수차를 벌려갔다. 오지영의 폭발적인 디그까지 나오면서 10점차까지 달아난 GS칼텍스는 25-14로 이겼다.

2세트 한때 6점차까지 끌려가던 GS칼텍스는 저력을 발휘했다. 유서연의 서브득점으로 흐름을 잡기 시작했고, 문지윤의 공격과 오세연의 블로킹 등으로 점수차를 좁혀나갔다. 이후 현대건설의 리시브가 흔들리는 사이 세터 김지원의 직접 공격으로 동점에 성공했고, 오세연의 블로킹으로 17-16 역전까지 만들었다.

기세가 오른 GS칼텍스는 오세연의 연속 속공 득점으로 점수차를 벌리며 승기를 잡으면서 25-20으로 2세트까지 가져갔다. 11-16에서 상대에게 단 4점을 내주고 14점을 몰아쳤다.

3세트는 아쉽게 내줬다. 경기 중반까지 팽팽한 승부를 이어갔지만 권민지가 네트 터치 범실을 범한 데 이어 황연주에게 서브득점을 내주며 17-19로 벌어졌다. 결국 이 격차를 끝까지 좁히지 못하면서 21-25로 내줬다.

GS칼텍스는 4세트도 쉽지 않은 경기를 펼쳤다. 경기 초반 상대 리시브가 흔들린 사이 문지윤, 권민지의 득점이 폭발하며 13-6까지 벌렸는데, 상대 블로킹에 막히며 추격을 허용했다. 이후 24-23에서 고예림에게 득점을 내주며 듀스까지 이어졌다.

이후 한 차례 더 듀스가 이어졌고, 25-25에서 문지윤의 오픈 공격으로 GS칼텍스가 매치 포인트를 잡았다. 이어진 황연주의 공격이 아웃 판정을 받으면서 GS칼텍스가 승리를 확정지었다.


starburyn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