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국힘, 권성동 재신임→이준석 "나만 내치고 끝? 도대체 비상은 뭐였나"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2-08-16 15:15 송고 | 2022-08-16 16:06 최종수정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 News1 이재명 기자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권성동 원내대표가 재신임됐다는 말에 결국 자신을 내치기 위해 만든 비상상황이었냐며 강력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16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 권 원내대표가 원내대표로 재신임됐다는 소식을 공유했다.

이와 관련해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권 원내대표가 퇴장한 가운데 투표로 재신임 여부를 확인했다"며 "수치는 제가 정확히 모르겠지만 찬성표가 압도적으로 많아 재신임으로 결정이 났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 전 대표는 "내부총질 문자와 체리따봉 받은 걸 노출시켜서 지지율 떨어지고 당의 비상상황을 선언한 당대표 직무대행이 의총에서 재신임을 받는 아이러니다"고 지적했다.

이어 "도대체 어디가 비상이었고 어디가 문제였고 누가 책임을 진 것이냐"고 따진 뒤 "대통령과 원내대표가 만든 비상상황은 당 대표를 내치는 것으로 사태 종결(이냐)"며 이 모든 것이 자신을 자동 해임시키기 위해 만든 일련의 과정이었다고 의심했다.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