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이성미 "생모, 생후 100일 된 나 두고 떠나…새엄마만 4명"

'퍼펙트라이프' 6일 방송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2022-07-06 10:14 송고 | 2022-07-06 14:50 최종수정
사진제공=TV조선 © 뉴스1
코미디언 이성미가 여러 번 결혼 한 아버지로 인해 새엄마만 4명이라고 고백했다. 

6일 오후 방송되는 TV조선 '퍼펙트라이프'에서는 패널(토론자) 이성미가 게스트로 변신해 출연, 가족들의 일상을 공개한다. 

최근 촬영에서 이성미는 자신의 힘들었던 어린 시절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그는 "가정을 꾸린 후 사랑스러운 자식들을 보니 생후 100일 된 나를 두고 떠난 친모를 이해하기 힘들었다"라며 "어린 시절 사는 게 너무 힘들고 지쳐 하루를 그냥 때우고, 죽지 못해 살았다"라고 말해 출연진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그러나 그녀는 "아버지가 새엄마를 계속 바꿔주셔서 어머니만 4명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방송에서 이성미는 삼 남매와 함께하는 행복한 일상을 공개했다. 그녀는 두 딸을 차로 회사에 데려다주며 "운전하는 것도 좋아하고 이렇게 딸들과 같이 다니면 행복감을 느낀다"라며 딸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아들과는 골프를 배우며 즐겁게 시간을 보냈다. 자식들과 함께하는 시간 동안 이성미는 삼 남매에게 "엄마는 몇 점짜리 엄마야?"라고 질문 공세를 펼쳐 출연진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이성미는 개그계 절친으로 유명한 이홍렬과 점심 식사를 함께하며 고(故) 김자옥과 올 초 세상을 떠난 고(故) 허참을 회상했다. 그는 맞은편에 살아 아플 때 의지했던 고 김자옥의 이야기를 꺼내며 "자옥 언니가 죽었을 때 가장 힘들었다"라면서 "전화번호 지우는 데만 1년 걸렸다"라고 고백했다. 이에 이홍렬은 "절친 고 허참의 번호를 아직 지우지 못했다"라며 "3개월 정도는 10분에 한 번씩 생각나 힘들었다"라고 공감했다.

한편 '퍼펙트라이프'는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방송된다.


ahneunjae95@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