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오정연, 서울대 시절 추억…'여신' 김태희와 스키부 사진 공개 [N샷]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2-06-29 07:31 송고 | 2022-06-29 09:47 최종수정
오정연 인스타그램 © 뉴스1

방송인 오정연이 서울대 시절을 추억했다.

오정연은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학과 특성상 실기수업이 많아서 발레, 현대무용, 한국무용, 육상, 배드민턴, 배구, 하키, 에어로빅, 댄스스포츠, 태권도, 유도, 체조, 골프, 볼링, 스케이팅, 농구, 탁구, 양궁, 스키, 수영, 스쿠버다이빙, 윈드서핑 등 수많은 운동을 즐겁게 배웠던 3.5년"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이어 "스포츠가 매개가 되다 보니 유독 건강하고 맑았던 동기들, 선후배들과 깊고 다채로운 추억도 많이 쌓을 수 있었고 역사적인 2002년 한일월드컵을 열정만렙 대학생일 때 경험한 것 또한 어마어마한 사건이자 기쁨의 기억으로 남아있다"고 털어놨다.

또한 오정연은 "흔한 질투 하나 없이 진심으로 꾸준히 서로를 위하는 너무나 착하고 좋은 평생 친구들을 만난 것도 이때"라며 "이젠 세월이 흘러 각자의 자리로 흩어져 생활하지만 서로의 존재가 인생의 큰 버팀목이라며 기쁠 때나 슬플 때나 20년 가까이 공기처럼 소통해온 내 보물들"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신여성"이라는 단어도 덧붙였다. 

오정연은 "스키부, 밤장미 등 대학 동아리, 모임 활동도 빼놓을 수 없는 추억"이라며 "당시 집 규율이 엄격해서 스쿠터나 바이크는 상상도 못 해보고 통금시간이 밤 10시라 여행도 한 번 못 가보고 서비스직 알바도 못 해본 아쉬움은 내 깊은 무의식 속에 고스란히 남아있었나보다, 30대 중반부터 그간 못 해본 거 다 실천해보며 사는 나를 발견"이라고 고백하기도 했다.

사진에는 서울대 시절의 오정연이 친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오정연은 대학 시절에도 지금과 똑같은 여전한 미모로 감탄을 자아낸다. 또한 스키부 사진에서는 당시에도 여신 비주얼을 자랑한 배우 김태희의 모습도 담겨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한편 오정연은 서울대 체육교육과 출신으로, KBS 32기 공채 아나운서로 방송을 시작했다. 이후 지난 2015년 프리랜서(자유활동가)로 전향한 후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시청자와 만나고 있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