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유럽

독일 검찰, 현대차·기아 압수수색…"디젤차 배기가스 조작 의혹"

2020년까지 불법 배기가스 조작장치 부착한 디젤차 21만대 유통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2022-06-29 03:17 송고 | 2022-06-29 09:10 최종수정
<자료사진> © AFP=뉴스1

독일 프랑크푸르트 검찰이 독일 및 룩셈부르크 소재 현대·기아차 사무실 8곳을 압수수색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지 검찰은 현대기아차와 부품업체 보르크바르너그룹이 불법 배기가스 조작장치를 부착한 디젤차량 21만대 이상 유통했다고 보고 있다.

수사는 유럽사법협력기구(Eurojust)와의 협력하에 진행되고 있으며, 총 140개 당국이 현대기아차의 통신 데이터와 소프트웨어, 설계 관련 서류를 확보하려 하고 있다.

불법 배기가스 조작 장치는 보쉬와 보르크바르너그룹 산하의 델피가 공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측은 현재까지 수집한 정보를 바탕으로 했을 때 해당 장치가 부착된 차량이 2020년까지 판매된 것으로 파악했다. 이 장치는 차량의 배기가스정화장치의 가동을 크게 줄이거나 끄도록 해서 차량이 허가된 양 이상의 배기가스를 배출하도록 하는 소프트웨어를 탑재하고 있었다.

로이터에 따르면 현대차 관계자는 압수수색 사실을 확인했으며 당국과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pasta@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