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장윤정, 행사비 중형차 한대…한남동 아파트 두 달 만에 30억 '껑충'"

23일 '연중라이브' 방송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2022-06-24 08:37 송고 | 2022-06-24 09:40 최종수정
KBS 2TV '연중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가수 장윤정이 '행사의 달인' 스타 1위에 오른 가운데, 그가 구매한 한남동 아파트의 시세에도 관심이 쏠렸다. 

지난 2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연중라이브'에서는 장윤정이 '행사의 달인' 스타 1위에 꼽혔다. 

이날 '차트를 달리는 여자'에서 '행사의 달인' 스타 순위가 공개됐고 장윤정은 1위를 차지했다. 장윤정은 수많은 행사를 겪어오며 잊지 못할 에피소드(일화)를 전했다. 그는 과거 방송에서 "건설회사 준공식 행사였다"라면서 "무대가 안 보이더라, 지게차에 철판을 싣고 오시더니 그걸 낮춰서 거기에 올라가서 노래하라고 했다"라고 회상했다.

또 개 앞에서 노래한 적도 있다고 털어놨다. 그는 "애견 페스티벌이라고 해서 견주들도 있는 줄 알았는데 개들만 있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가수 진성은 후배 장윤정에 대해 "행사 50%를 싹쓸이했다, 우리는 이삭이나 주워먹었다"라고 말하기도. 장윤정은 "헬기를 타고 다녔다"라면서 "시간이 안 돼서 못 간다고 했더니 헬기를 띄워주시더라"라며 행사로 인해 벌어진 에피소드를 이야기했다.

후배 가수 이찬원은 "트로트계 몸값을 일정 기준 이상으로 올려준 분이 장 회장님이시다, 저는 처음보다 125배 올랐다"라면서 장윤정을 향해 고마움을 드러냈다.

장윤정의 행사비는 중형차 한 대값 이상으로 걸어다니는 중소기업이라고 알려졌다. 그는 지난해 3월 한남동 고급 아파트를 50억원에 분양받았으며 두 달 만에 시세가 30억원 올라 화제가 되기도 했다. 


ahneunjae95@news1.kr

오늘의 인터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