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자동차산업

'향후 음주운전 차단까지'…현대모비스, 생체신호 분석·제어 기술 개발

자세·심박·뇌파 등 분석 통합제어기 '스마트 캐빈'
움직이는 건강검진센터 확대 개발 기대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2022-06-23 11:00 송고
현대모비스 엠빅스(현대모비스 제공)© 뉴스1

운전자의 생체신호를 종합 분석해 안전 운전을 돕는 기술이 국내에 등장했다. 향후 음주 여부도 감지해 주행을 원천 차단하는 기술로도 발전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

현대모비스는 세계 최초로 운전자의 자세와 심박, 뇌파 등 생체신호를 전문으로 분석하는 통합제어기를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스마트캐빈 제어기'로 이름 붙인 이 기술은 탑승객의 생체신호를 측정하는 총 4개의 센서와 이를 분석하는 제어기, 그리고 소프트웨어 로직으로 구성된다.

각 센서들은 탑승객의 생체신호를 감지하고 관련 정보를 제어기에 전달하게 된다. 제어기는 여러 센서가 보내온 정보를 바탕으로 탑승객의 건강상태가 좋지 않거나 졸음운전 같은 위험한 상황이라고 판단하면 내비게이션이나, 클러스터 또는 헤드업 디스플레이(HUD)를 통해 경고를 주는 방식이다. 차량 내부의 온습도나 이산화탄소 수치까지 제어할 수 있다.

심전도 센서를 통해 운전자의 스트레스 지수가 높다고 판단하면 자율주행 모드로 전환을 권유하고, 이산화탄소 수치가 높으면 창문을 개방하거나 외부 순환으로 변경한다. 심정지 같은 위급한 상황에서는 응급실로 안내하는 기술로도 진화할 전망이다.

그동안 모빌리티 분야에서는 특정 생체신호만을 처리하는 제어기는 있었지만, 여러 생체신호를 통합 분석할 수 있는 헬스케어 전용 제어기 개발은 이번이 처음이다. 안전기술의 관점을 차량 성능 개선이 아닌, 탑승객 중심으로 구현했다는 평가다.

현대모비스는 생체신호 전문 제어기 개발에 따라 앞으로는 자동차가 '움직이는 건강검진센터'로서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연구개발 중인 헬스케어 신기술을 모빌리티에 접목해 아직 초기 단계인 관련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방침이다.

천재승 현대모비스 R&D 부문장 상무는 "현대모비스가 독자적으로 확보해온 생체신호 데이터베이스를 바탕으로 멀미 예방, 스트레스 관리, 음주운전 차단 같은 다양한 기술로 발전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세계 최초로 개발한 뇌파 기반 운전자 모니터링 '엠브레인' 시범사업으로 안전사고 저감을 확인했고, 자율주행 통합 칵핏(운전석) 시스템인 엠빅스(M.Vics)에 심전도 센서, 운전자 모니터링 카메라, 멀미 저감 신기술, 공기정화시스템 동의 헬스케어 기술을 탑재해 선보인 바 있다.



hji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