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IT/과학 > 보안ㆍ해킹

사이버 위기 경보 '주의'로 격상…과기정통부 "보안 체계 강화"

(서울=뉴스1) 윤지원 기자 | 2022-05-22 12:00 송고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최근 사이버 위기 경보가 '관심' 단계에서 '주의'로 상향되는 등 해킹 위협이 커지는 가운데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국내 보안 역량을 강화한다.

22일 과기정통부는 '2022년 사이버 위기대응 훈련계획'을 수립해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달부터 11월까지 65개 소속·산하기관을 대상으로 사이버 모의 훈련을 실시할 계획이다.

우선 과기정통부는 5가지 종류의 사이버 모의 훈련을 선정하고 65개 기관 소속 직원, 시스템 관리자, 정보보안 관련자 등에 훈련을 실시한다.

먼저 이달에 예정된 도상훈련은 65개 기관 시스템 관리자 및 정보보안 관련자 등 114명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사이버위기경보 단계별 발령 시 조치시간 및 조치 내용을 확인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달부터 오는 10월까지 진행되는 해킹메일 대응훈련은 전직원 4만2909명을 대상으로 두차례의 모의해킹 메일을 발송해 열람율, 신고율 등을 평가한다.

같은 기간 디도스(DDoS) 대응훈련도 실시한다. 모의 DDoS 공격에 대한 차단 조치 수행 및 보안장비 설정상태를 점검한다.

오는 7월부터 11월까지는 사이버 모의침투 대응훈련이 예정돼있다. 화이트해커를 통해 47개 기관의 시스템에 대한 직접 침투를 시도하고 해킹 대응력을 사전에 강화한다.

아울러 오는 8월에는 3~4개 기관을 대상으로 연합훈련을 실시한다. 정보보안 최고책임자를 중심으로 보고체계, 긴급 대응 체계를 점검한다.

이밖에도 과기정통부는 연구기관 및 민간 보안기업과의 협력체계 구축에도 힘쏟는다.

이태희 과기정통부 기획조정실장은 "급변하는 사이버안보 환경에서 다수의 첨단 과학기술 및 개인정보를 보유하고 있는 소속·산하기관의 사이버공격 대응역량 제고가 긴요한 시점"이라며 "과기정통부는 각급기관과 협력하여 사이버 공격 사전 대응역량이 제고될 수 있도록 관련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g1@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